포항제철고·김천고, 자사고 지위 유지
포항제철고·김천고, 자사고 지위 유지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19.06.24 20:18
  • 게재일 2019.0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제철고, 학생 맞춤형 교육
김천고, 전문교과 교육 ‘우수’

경북의 포항제철고와 김천고가 자율형 사립고를 유지하게 됐다.

경북교육청은 포항제철고와 김천고의 자율형 사립고 지정기간 연장을 24일 최종 확정했다.

경북교육청은 이날 ‘경상북도 자율학교 등 지정·운영위원회’를 열고 자율형사립고 운영성과평가 결과를 심의한 결과, 포항제철고가 83.6점, 김천고가 78.2점을 얻어 두 학교가 자율형 사립고의 지위를 유지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포항제철고는 2002년 현재 자율형 사립고의 전신인 자립형 사립고로 출발해 2009년 초중등교육법 시행령 개정으로 자율형 사립고에 대한 법적근거가 마련된 뒤 자율형 사립고로 전환했다.

김천고가 지난 2010년 전국단위 자율형사립고로 전환하면서 두 학교는 2014년 1주기 운영성과 평가를 거쳐 현재까지 자율형사립고 지위를 유지하며 특성화된 교육과정을 운영해 오고 있다.

두 학교는 이번 평가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학교운영과 교육 과정운영 부분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두 학교 모두 학생·학부모·교원 대상 만족도 설문조사에서 만점을 획득해 평가단으로부터 높은 점수를 받았다.

포항제철고는 학생 중심의 맞춤형 교육과정 운영과 공동교육과정의 중심학교 역할을 충실하게 수행하고 있다는 점, 김천고는 전문교과 등의 심화과목 체계를 잘 갖추고 있고 독서토론교육이 체계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점이 강점으로 꼽혔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