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정상화 합의 백지화… 국회 파행 계속
한국당, 정상화 합의 백지화… 국회 파행 계속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9.06.24 20:20
  • 게재일 2019.0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원 대부분 반대 의사
나경원 “추인하지 않겠다”
북한 어선 등 관련 상임위
인사청문·국정조사는 참여

자유한국당 나경원(가운데) 원내대표가 24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4일 국회 정상화에 극적으로 합의했지만 자유한국당이 2시간만에 백지화됐다.

“전혀 얻은 것이 없다”, “이럴 정도의 합의를 얻기 위해 투쟁했느냐”,“(나경원 원내대표) 재신임 여부를 물어야 된다” 등 당내 의원들로부터 거센 비판을 받아 나경원 원내대표는 스스로 추인하지 않겠다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열린 한국당 의원총회에서는 합의문 내용에 대한 비판이 쏟아졌다. 특히 합의문 내용 중 패스트트랙(신속처리) 법안에 대한 ‘합의 처리’라는 문구가 한국당 의원들의 반발을 산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이 반대했던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과 원자력안전위원회 설치·운영법 등을 이달 중 본회의에서 처리하기로 약속한 것도 수용 불가능한 분위기였다. 여당의 요구를 일부 수용한 점이 당내 공론화 없이 추진됐다는 반발이 일었난 것이다. 의원들 사이에서는 “재협상하라”는 의견이 압도적이었다.

한국당 이양수 원내대변인은 의총 후 기자들에게 “의원 거의 전원 다 반대 입장이었다”면서 “의원들이 패스트트랙에 대해 ‘합의 처리’한다는 것인지 안한다는 것인지 무슨 말인지 모르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최교일(영주·문경·예천) 의원은 “패스트트랙을 합의처리한다고 적시하지 않으면 이전처럼 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이 통과시킬 수 있어 추인이 안 됐다”며 “반대의견이 만장일치였다”고 말했다. 윤재옥(대구 달서을) 의원은 “패스트트랙 부분이 가장 문제였다”고 설명했다.

한 재선 의원은 “선거법 등의 패스트트랙 지정을 백지화할 수 있는 담보 장치가 없어 우리가 국회를 보이콧하고 장외투쟁을 한 노력의 결과물로 보기 부족하다는 의견이 나왔다”면서 “나 원내대표는 의총 추인을 받아야 한다는 전제조건을 받아 합의문 무효화는 문제 없다고 했고, 다시 원내 지도부간 추가 협의가 있어야 할 것으로 본다”고 했다.

한국당 중진 의원은 “합의문을 보면 한국당이 유리한 부분이 전혀 없다”며 “패스트트랙 법안을 논의한 후 합의정신에 따라 처리한다는 것은 말 같지 않은 소리”라고 불만을 터트렸다.

또 다른 중진 의원은 “찬성하는 사람은 없었고, 부분적이라도 합의해야 하지 않느냐는 이야기는 있었지만, 합의문 전체에 찬성한다는 의견은 나오지 않았다”며 “북한 어선, ‘붉은 수돗물’ 관련된 상임위, 인사청문회, 국정조사 등에는 참여하기로 의견이 모아졌다”고 밝혔다.

특히 나 원내대표 등 원내대표단에 재신임을 물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주장도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의 한 의원은 “리더십에 상처가 난 것은 맞지만 당장 사표를 내라는 사람은 없었다”며 “누구를 다시 뽑아도 쉽지 않아 책임을 물어야 할 상황은 아니라는 쪽으로 뜻이 모아졌다”고 말했다. 의총에서 당내 의원들이 반발이 계속되자 나 원내대표가 먼저 추인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정태옥(대구 북갑) 의원은 “원내대표가 발언을 쭉 듣더니 먼저 ‘추인 안 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나 원내대표의 리더십에서도 큰 타격을 입게 됐다. 당장은 당내 책임론에서는 피하더라도 민주당과 바른미래당으로부터 비판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본회의 직후 기자들을 만나 “이 상황을 누가 반길 수 있겠느냐”며 “국민을 생각하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합의문을 뒤집는다는 것은 예상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며 “한국당 안에서 나 원내대표의 합의를 부정하는 행위를 한 것은 국회 정상화를 바란 열망을 정면으로 배반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도 “한국당 몫의 예결위원장을 정하기 위해서라도 국회 정상화가 필요한 상황인데 이해가 안 된다”며 “어렵사리 합의했는데 국민들이 얼마나 황당해할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