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고양이
  • 등록일 2019.06.24 19:45
  • 게재일 2019.0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 찬 호

앗, 잠시 한눈을 파는 사이 방 안 모서리, 손거울, 집 열쇠, 어항의 물고기가 사라지고 없어요

다그쳐 물어도 종알종알 털만 핥을 뿐 모른다 도리질만 하네요

쫑긋 귀 동그란 눈동자…. 그토록 짧은 혀로 그것들 모두 어디로 숨겼을까요



집에서 기르는 애완동물인 고양이를 제재로 쓴 동화적인 상상의 작품이다. 문명에 길들여진 고양이가 시인의 방에 있는 소품들과 열쇠까지를 증발시켰다는 것이다. 문제는 문명에 기들여진 것들이 문명을, 더 나아가 인류까지 농락하고 파멸에 이르게 할 수 있다는 무서운 상상력을 활용해 문명을 비판하고 있는 시인의 목소리를 듣는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