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 해제… 수족구 등은 증가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 해제… 수족구 등은 증가
  • 전준혁기자
  • 등록일 2019.06.23 20:13
  • 게재일 2019.0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18년 11월 16일부터 발령됐던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가 6월 21일자로 해제됐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2018-2019절기 인플루엔자 유행기준은 6.3명(외래환자 1천명당)으로, 인플루엔자 표본감시결과 의사환자수는 제22주(5월26일∼6월1일) 5.5명, 제23주(6월2일∼6월8일) 5.1명, 제24주(6월9일∼6월15일) 4.7명으로 3주 연속 유행기준보다 낮았다.

질병관리본부의 유행해제는 의사환자수가 3월 이후 3주 연속 유행기준 이하일 경우 인플루엔자 자문위원회의 검토를 거쳐 결정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인플루엔자 유행은 해제됐지만 수족구, A형 감염 등이 증가하고 있다”며 “각종 감염병 예방을 위해서 평소 철저한 손씻기 및 기침예절 실천의 생활화를 해줄 것”을 당부했다.

/전준혁기자 jhjeon@kbmaeil.com
전준혁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