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만, 좌완투수 상대 올 첫 홈런포 ‘쾅’
최지만, 좌완투수 상대 올 첫 홈런포 ‘쾅’
  • 연합뉴스
  • 등록일 2019.06.23 19:31
  • 게재일 2019.0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팀은 오클랜드에 2대4 무릎

탬파베이 레이스의 최지만(28·사진)이 올 시즌 좌완투수를 상대로 첫 홈런을 기록했다.

최지만은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앨러미다 카운티 콜리세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원정경기에 3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시즌 9호 홈런을 터뜨렸다.

그는 1-2로 뒤진 7회 초 2사에서 바뀐 좌완투수 라이언 부처를 상대로 풀카운트승부 끝에 좌중월 솔로 홈런을 작렬했다.

상대 투수의 시속 150㎞ 투심패스트볼이 가운데로 몰리자 호쾌한 스윙으로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좌완투수를 상대로 한 의미 있는 기록이었다.

좌타자인 최지만은 상대적으로 좌완투수에게 약한 면모를 보여왔다.

최지만은 올 시즌 우완투수를 상대로 타율 0.287, 8홈런을 기록했는데 좌완투수에겐 타율 0.190으로 약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통산 25개의 홈런 중 좌완투수를 상대로 기록한 홈런은 단 한개뿐이었다.

그래서 좌완투수가 선발 출전하는 경기에서는 주로 벤치를 지키곤 했다.

한편 최지만은 이날 홈런을 포함해 3타수 1안타 2타점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0.269(219타수 59안타)를 유지했다.

그는 1회 병살타, 3회 우익수 희생플라이, 5회 좌익수 뜬 공을 기록했다. 탬파베이는 2-4로 패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