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민, 7타차 뒤집고 대역전승
조정민, 7타차 뒤집고 대역전승
  • 연합뉴스
  • 등록일 2019.06.23 19:31
  • 게재일 2019.0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씨카드·한경레이디스컵 정상
시즌 2승… 상금 2위 도약

23일 경기 포천 포천힐스 CC에서 열린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 2019’ 파이널 라운드에서 조정민이 2번홀 티샷을 하고 있다. /KLPGA 제공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7년차 조정민(25)은 ‘소리 없는 강자’로 통한다.

화려한 개인기는 없지만, 빈틈을 찾기 어려운 안정된 경기력으로 꾸준한 성적을내왔다.

조정민은 23일 경기도 포천의 포천힐스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KLPGA투어 비씨카드·한경레이디스컵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쳐 4라운드 합계 12언더파 276타로 우승했다.

2위를 1타차로 따돌린 조정민은 지난 4월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 제패 이후 2개월 만에 시즌 2승 고지에 올랐다. 통산 5번째 우승.

이번 시즌에 2승 고지에 오른 선수는 3승을 따낸 최혜진(20)에 이어 조정민이 두번째다.

우승 상금 1억4천만원을 받은 조정민은 상금랭킹 2위(4억7천105만원)로 올라섰다.

선두 한상희(29)에 7타차 공동6위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조정민은 2번홀(파4)에서 1타를 잃어 우승 경쟁에서 일찌감치 밀려나는 듯했다.

6∼9번홀에서 4개홀 연속 버디를 때리며 3타차로 따라붙은 조정민은 앞서가던 한상희, 김예진(24), 박지영(23)이 타수를 잃은 틈에 1타차 2위까지 올라섰다.

9번홀(파4)에서는 10m 칩샷이 홀에 빨려 들어가는 행운도 따랐다.

12번홀(파4) 버디로 처음 선두에 나선 조정민은 13번홀(파5)에서 또 한 번 버디를 잡아 2타차 선두로 내달렸다.

16번홀(파3) 3퍼트 보기로 여유는 1타차로 줄었지만 1타차 2위를 달리던 조아연(19)이 먼저 버디를 잡은 18번홀(파5)에서 1.5m 버디 퍼트를 침착하게 집어넣어 사실상 우승을 확정했다.

7타차 역전 우승은 지금까지 3번 나온 KLPGA투어 최다 타수차 역전 기록(8타차)에 1타 뒤진 진기록이다.

조아연은 243야드 짜리 8번홀(파4)에서 2.5m 이글을 잡아내는 등 3언더파 69타를 친 끝에 1타차 준우승을 거둬 신인왕 레이스 1위에 가속 페달을 밟았다.

18번홀 벙커샷을 이글로 만들어내는 등 4타를 줄인 김아림(24)과 김지현(28) 등이 2타차 공동3위(10언더파 278타)에 올랐다.

난생처음 우승 기회를 맞았던 한상희는 5오버파 77타를 쳐 7위(9언더파 279타)로 떨어졌다.

디펜딩 챔피언 최혜진(20)은 2언더파 70타를 쳐 공동8위(8언더파 280타)에 올랐다.

최혜진은 상금랭킹 1위는 지켰다.

김민선(24)은 보기 없이 버디 9개를 몰아쳐 코스레코드(63타)를 세우며 공동8위(8언더파 280타)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