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력단절 없는 경북도 만들자”
“경력단절 없는 경북도 만들자”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9.06.19 20:20
  • 게재일 2019.0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여성정책개발원
새일센터 종사자 교육·워크숍 개최
취창업지원 방안 등 다양한 논의도

경북여성정책개발원이 지난 17∼18일 구미 금오산 일대에서 지역 내 새일센터 종사자 역량강화 및 교류 활성화를 위해 개최한 ‘지역 내 새일센터 종사자 역량강화 교육 및 워크숍’참석자들이 기념촬영 하고 있다. /경북여성정책개발원 제공
경북여성정책개발원(원장 최미화)이 지난 17일부터 18일까지 구미 금오산 일대에서 ‘지역 내 새일센터 종사자 역량강화 교육 및 워크숍’을 갖고 여성의 경력단절예방 및 경력유지 지원 의지를 다졌다.

경북여성정책개발원은 여성가족부가 주관한 경력단절예방지원 사업 공모에 선정돼 연간 2억700만원의 사업비를 지원받아 추진 중에 있으며, 이번 워크숍은 이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실시됐다.

경북지역 경력단절여성의 규모는 2016년 9만2천명에서 2018년 8만4천명으로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으며, 도내 8개 새일센터는 연간 8천500여 명의 경력단절여성에게 새로운 일자리를 찾아주고 있다.

이번 워크숍에는 여성일자리 최전선에서 여성의 경제활동 활성화 지원을 위해 노력 중인 경북도내 7개 기초새일센터와 1개 광역새일센터 종사자 60여 명이 참여해 도내 여성의 경력단절은 낮추고 경력유지를 높이기 위한 역량강화 교육을 실시했다.

더불어 새일센터 종사자간 협업을 통해 여성의 경력단절예방을 위한 지원방안 및 경력단절여성 취창업지원 방안 강구를 위한 다양한 논의의 장이 마련됐다. 특히 이번 워크숍에서 실시된 장성혁 영남대학교 외래교수 초청 ‘새일 홍보 실전 기법-쉽게 배우는 동영상 촬영 기법, 편집 이것만 알면 나도 홍보 전문가’교육은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열린강좌로 개최돼 영주, 문경을 비롯한 7개 지역 지역민 10여 명이 참석, 의의를 더했다.

교육을 수강한 한 지역민은 “지역에서 듣기 어려운 교육을들을 수 있는 좋은 기회였으며, 앞으로도 이처럼 열린 교육이 여러 기관에서 개최됐으면 좋겠다”며 강의 소감을 밝혔다.

최미화 경북여성정책개발원장은 “이번 워크숍을 계기로 새일센터 종사자들의 역량을 보다 강화하고 협업을 통해 경상북도에서는 원치 않는 경력단절이 사라질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말하고 “지역민과 함께하는 열린 교육의 장을 더욱 넓혀나가겠다”고 밝혔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