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살리기 정책포럼’ 출범식 개최
‘농촌살리기 정책포럼’ 출범식 개최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19.06.18 20:09
  • 게재일 2019.0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멸위기 극복 정책 대안 제시

경상북도 농촌을 살리기 위한 ‘농촌살리기정책포럼’이 18일 도청에서 출범식을 갖고, 제1차 포럼을 개최했다.

한국고용정보원의 지난해 발표에 따르면, 향후 30년 내 소멸 고위험 지자체 전국 10곳 중 7곳(의성, 군위, 청송, 영양, 청도, 봉화, 영덕)이 경북 농촌 지역이다.

농촌살리기정책포럼은 이러한 문제의식을 갖고 연말까지 경북 곳곳에서 농촌개발, 지역농업과 6차산업, 귀농·귀촌, 청년 일자리, 농촌 삶의 질 등 다양한 주제의 현장 포럼을 개최한다.

이를 통해, 지역 재생을 위한 어젠다를 발굴하고 소멸위기에 처한 농촌을 살릴 정책 대안을 제시한다.

포럼은 이동필 경북도 농촌살리기 정책자문관과 오창균 대구경북연구원장을 공동 대표로 유관 기관과 학계, 농업인 단체 등 다양한 기관이 참여한 운영위원 구성을 마무리했다. 이날 출범식에 이어 열린 제1차 포럼에서는 먼저 최양부 전 청와대 농림해양수석비서관이 ‘경북 농촌이 소멸하고 있다’라는 주제 발표를 했다.

최 전 수석비서관은 “지방소멸이라는 현실 앞에서 지난 30여년 간 농촌소멸을 막기 위해 추진했던 대책들의 실효성을 냉정하게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토대로 농촌공간 개조, 청장년 중심의 전문화된 법인 경영체 확대, 미래형 농업 확산 등을 농촌소멸을 막을 해법으로 제시했다.

이동필 경북도 농촌살리기 정책자문관겸 ‘농촌살리기정책포럼’공동대표는 “지방소멸은 주민생활의 불편은 물론 국가의 존립을 흔드는 중요한 문제”라며 “지역 스스로도 일하는 방식을 바꾸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 없다는 위기감을 가지고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포럼 출범식에서 “지방소멸 극복, 국토 균형발전, 대한민국 농업혁신은 물론, 주민 한분 한분의 삶의 질을 높이는 방안까지 논의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