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력’ 빵점짜리 정치권을 개탄하는 민심
‘정치력’ 빵점짜리 정치권을 개탄하는 민심
  • 등록일 2019.06.18 19:49
  • 게재일 2019.0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사건건 대립과 갈등만 양산해내는 여야 정치권을 바라보는 민심이 폭발 직전으로 치닫고 있다. 파탄이 나고 있는 민생은 안중에도 없이 이 나라 정치인들은 주야장천 권력다툼에만 골몰하는 양상이다. 국회법의 패스트트랙 상정으로 극한대결을 지속해온 국회가 자유한국당을 뺀 여야 4당만의 임시국회 개회를 결정하면서 또다시 정면충돌과 파행의 먹구름을 불러모으고 있다. 도대체 국민을 어디까지 얼마나 더 분열시켜야 허망한 적개심들을 내려놓을 참인가.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6월 국회 소집절차에 들어갔다. 제1야당인 한국당을 따돌리고 ‘반쪽 국회’를 열어 정부가 제출한 6조7천억 원 규모의 추경예산안과 각종 민생·개혁법안 처리를 감행하겠다는 시도인 것이다. 여야가 상대의 굴복만 강요하면서 보낸 세월이 길었다. 한국당에 ‘무조건 등원하라’고 몰아붙이는 민주당이나 ‘패스트트랙 철회’를 요구하며 버티는 한국당이나 한심하기는 마찬가지다.

그러나 굳이 경중을 따지자면 더불어민주당에 더 큰 책임이 있다. 아니, 청와대가 가장 문제인지도 모른다. 한국당이 등원 조건으로 새롭게 제시한 ‘경제청문회’ 개최 요구는 이제 등원하겠다는 사인이었다. 그런데도 민주당은 걷어차 버렸다. 물론 한국당이 처음에 이름을 ‘경제실정청문회’라고 붙인 것은 전략적 미스다. 아예 ‘실정’이라고 딱지 붙여놓고 청문회를 하자면 필경 ‘항복 요구’로 받아들일 것이라는 점을 왜 간과했는지 참 모를 일이다. 그런데 지난 17일 대통령 직속 소득주도성장특별위원회 주최 토론회에 청와대 관계자와 여당 정치인, 진보 성향 학자들이 모여 현실과 동떨어진 자화자찬을 쏟아냈다니 기가 막힌다. 모든 경제지표와 통계를 무시한 그들만의 ‘곡학아세’ 놀이에 공감할 국민이란 과연 몇이나 될까. 달나라에 가서 따로 살고 있는 사람들이 아니고야 이럴 수는 없는 노릇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중앙지검장을 차기 검찰총장 후보자로 파격 지명한 일이 자유한국당에게 새로운 압박요인으로 작동할 낌새다. 국회에 등원하지 않으면 윤 지명자가 편안한 청문회를 거쳐 무혈입성할 게 뻔하기 때문이다. 검찰총장 임명은 국회 동의가 필요한 건 아니라지만, 청문회 검증을 포기하는 것 또한 야당으로서의 직무유기다. 정치권은 지금부터라도 정치력 회복에 전력을 기울여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도, 문희상 국회의장도,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도 나라를 위해서 지금 결코 잘하고 있는 게 아니다. 부디 이 한심한 ‘똥 볼 경기’ 좀 그만하고 대화와 타협의 묘미를 살려서 이 나라 정치를 절망의 구렁텅이에서 건져내길 바란다. 제발, 발상의 전환이 불러올 기적 같은 변화를 적극적으로 상상해주길 신신당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