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조선 제외하반기 전망 ‘우울’
자동차·조선 제외하반기 전망 ‘우울’
  • 박동혁기자
  • 등록일 2019.06.17 18:57
  • 게재일 2019.0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경련, 산업전망 세미나
철강·반도체경기 불투명
석유화학·전자는 중립

철강, 반도체 등 국내 주력 제조업의 하반기 전망이 불투명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반면 자동차, 조선은 호조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돼 극명한 대비를 이뤘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17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2019년 하반기 산업전망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세미나에는 김현 메리츠종금증권 기업분석팀장 등 6개 주요업종 증권사 애널리스트들이 참석해 철강, 반도체, 자동차 등 6개 주력 제조업과 건설업 전망을 발표했다.

업종별 전망은 2약(철강·반도체), 2중(석유화학·전자), 2강(자동차·조선)의 양상으로 예상됐다.

자동차와 조선 업종을 제외한 철강, 반도체, 석유화학, 전자 업종의 업황이 부진하거나 불투명하다는 것이다.

우선 철강은 지난 1월 브라질 베일(Vale) 광산댐 붕괴사고로 인한 철광석 공급 감소 우려와 호주에서 발생한 태풍 영향 등으로 최근 철광석 원료가격이 급등했다. 중국의 조강 생산량 증가 등도 원가상승 압박요인이나, 국내 기업들의 철강 가격 인상에는 한계가 있어 수익성 악화가 예상됐다.

반도체를 살펴보면 D램의 경우 데이터센터 서버용 D램 수요는 다소 회복될 것으로 보이나, 높은 수준의 재고로 인해 가격 하락과 수출 감소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또한 중국의 삼성전자·SK하이닉스·마이크론에 대한 반독점 규제 적용 압박주5)이 지속되는 것도 부정적 요인으로 분석됐다. 낸드플래시 역시 기존 과잉 재고로 인해 눈에 띄는 실적 개선을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됐다.

조선·기계는 LNG 운반선 등 고부가가치 선박에서 한국이 굳건한 경쟁력을 확보한 가운데 세계적 LNG 수요 증가, ‘IMO 2020’ 환경규제 등으로 관련 선박 수요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현재 진행 중인 조선업계 구조조정이 원만히 마무리되면 매출과 수익성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자동차는 작년 역성장했던 미국 시장에서 판매량과 이익률이 회복세로 돌아설 것으로 보이며, 대형 SUV 신모델 출시로 하반기 추가적인 성장이 예측되고 있다. 국내에서도 펠리세이드, 텔루라이드 등 신모델 출시에 따라 수익성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됐다. 다만 중국 정부의 자동차 수요억제 정책주으로 인해 중국시장에서의 판매부진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됐다.

이밖에 전기전자는 미국 정부의 화웨이 거래제한 조치로 인해 통신망 설치 등 글로벌 5G 인프라 구축 지연이 우려됐으며 석유화학은 수요확대 가능성은 낮고 공급은 미국 셰일 가스 생산량 증가 등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배상근 전경련 총괄전무는 “주력 제조업은 미중 무역분쟁 심화, 인건비 상승 등대내외 여건 악화로 어려운 상황”이라며 “주력산업 위기는 실물발 경제위기로 연결될 수 있으므로 모두 비상한 각오로 산업경쟁력 강화를 위해 협심할 때”라고 강조했다.

/박동혁기자

phil@kbmaeil.com


박동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