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하회마을 ‘섶다리’ 두 달 더 걷는다
안동 하회마을 ‘섶다리’ 두 달 더 걷는다
  • 손병현기자
  • 등록일 2019.06.16 20:20
  • 게재일 2019.0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 안동시 요청 따라
8월14일까지 연장운영 결정
비 많이 오는 시기엔 통행금지
영구 존치 세부 계획도 세워

세계유산 하회마을에 설치된 섶다리 전경. /안동시 제공
안동시가 수천만 원을 투입해 조성하고 한 달 만에 철거 논란<본지 5월 17일자 1면, 20일자 2면 등 보도>을 빚었던 세계유산 하회마을 ‘섶다리’가 2개월 연장 운영된다.

안동시는 최근 문화재청과 하회마을 섶다리 철거 문제를 협의한 결과 운영 기간을 오는 8월 14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문화재청은 안동시의 섶다리 운영 연장 요청에 대해 지난 12일 ‘철거유예를 승인하니 섶다리 운영에 따른 안전관리 및 문화재보호에 만전을 기해 달라’며 연장을 승인했다.

또 섶다리를 영구 존치하려고 할 경우 안전조치 등 필요한 계획을 수립해 다시 현상변경허가를 받도록 지시했다.

이에 따라 시는 섶다리의 운영을 2개월 연장하되 여름철 관광객이 안전하게 다니도록 섶다리를 늘 점검하고 비가 많이 오는 시기 앞뒤로는 통행을 금지할 방침이다. 이와 별도로 시는 영구 존치를 위한 세부계획도 수립해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시는 지난달 12일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하회마을 방문 20주년 기념사업의 하나로 세계유산 하회마을에 7천만원(철거비 포함)을 들여 ‘섶다리’를 설치했다. 게다가 이날 개통식에도 2천여만 원이 투입되는 등 총 9천여만 원의 혈세가 들어갔다.

하지만, 개통하고 불과 한 달 만에 이 다리가 철거될 것으로 알려지면서 전형적인 예산 낭비의 표본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특히 개통 시기를 앤드루 왕자의 안동방문에 맞춘 것으로 알려진 것과는 달리 정작 왕자는 다리를 밟지도 않았다.

이런 가운데 국민 혈세로 만들어진 이 다리를 철거하지 말고 영구 보존하자는 여론이 형성됐고, 안동시는 이를 보존하고 관리할 수 있는 방안 마련에 나섰다.

게다가 섶다리 설치 이후 하회마을을 찾은 사람은 9만5천782명으로 2018년 같은 기간 7만780명보다 35.3%인 2만5천3명이 늘어나는 등 관광객 유입에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이곳을 방문한 관광객 가운데 70% 이상이 섶다리를 건너보고 부용대나 화천서원 등으로 이동한 것으로 파악됐다. 시는 하회마을 섶다리가 안동 관광유형에도 큰 변화를 몰고 온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섶다리 개통 이후 하회마을 평균 체류 시간도 기존 1시간 30분에서 2시간 30분으로 한 시간 정도 늘었다.

정길태 안동시 관광진흥과장은 “섶다리 설치로 다양한 관광마케팅 효과가 발생하고 있다”며 “많은 관광객이 하회마을을 찾는 만큼 섶다리 안전 운영에 온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손병현기자 why@kbmaeil.com
손병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