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억대 중국산 車부품 국산으로 속여 유통
300억대 중국산 車부품 국산으로 속여 유통
  • 심상선기자
  • 등록일 2019.06.13 19:48
  • 게재일 2019.0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본부세관, 업체 3곳 적발
가짜 ‘메이드인코리아’ 각인도

수백억원대 중국산 자동차부품을 국산으로 둔갑시켜 국내 자동차 부품시장에 유통한 업체가 무더기로 적발됐다.

대구본부세관은 13일 300억원대의 중국산 자동차부품 총 626만점을 수입해 국산으로 허위 표시한 뒤 해외로 수출하고, 국내 자동차 부품시장에 유통한 혐의(대외무역법 및 관세법 위반)로 지역의 자동차 부품업체 3곳을 입건했다.

이번에 적발된 원산지 위조 자동차부품은 모두 탑승자의 안전과 직결되는 조향장치나 현가장치인 것으로 밝혀졌다. 더욱이 이들 부품의 품질을 테스트한 결과 일부 부품은 국내 완성차 업체가 요구하는 납품 기준에 미달하는 등 부적합 부품으로 판명됐다.

특히, 이들 업체는 수입 시에 원산지를 미표시한 부품에 ‘MADE IN KOREA’ 표시를 각인하는 수법 등으로 국산으로 둔갑시켜 국산 정품보다 약 30%∼50% 정도 낮은 가격으로 국내·외에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국내산으로 둔갑한 부품은 서울 동대문구 장안동 등 국내 자동차 부품시장에 판매됐고, 심지어 한국산을 선호한다는 점을 노려 중동과 동남아시아, 남미 등지에도 수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대구 자동차 부품업계가 경기부진 등으로 상당수 업체가 경영난을 호소하는 가운데 자동차부품의 원산지를 속여 판매하는 업체들까지 등장해 기업경영의 어려움을 더욱 가중시키고 있다.

세관은 이번에 적발된 3곳 업체에 대해 각각 2억 1천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하고, 검찰로 사건을 송치할 예정이다.

대구본부세관 관계자는 “중국 등 외국산 부품을 한국산으로 허위 표시해 수출하는 행위가 해외 바이어들로 하여금 국산품에 대한 불신을 갖게 하고, 장기적으로는 국가신인도에까지 악영향을 줄 수 있다”며 “이러한 행위가 더 있다고 판단해 전국적으로 조사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심상선기자 antiphs@kbmaeil.com


심상선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