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어있는 사찰 음식 고수를 찾습니다”
“숨어있는 사찰 음식 고수를 찾습니다”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9.06.12 20:18
  • 게재일 2019.06.1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회 한국사찰음식경연대회’
내달 12일까지 예선 참가 접수
한국불교문화사업단(단장 원경 스님)은 사찰음식의 전통을 지키면서도 대중화할 수 있는 래시피를 발굴하고 보급하기 위한 ‘제3회 한국사찰음식 경연대회’를 개최한다.

경연대회는 학인 스님과 일반인을 대상으로 6 10일부터 7월12일까지 1달동안 참가신청서와 작품조리법, 작품사진 등을 첨부한 예선 참가신청을 받은 뒤 서류심사를 통해 본선진출자를 7월29일 발표한다. 본선은 학인 스님 부문이 8월22일, 일반 부문이 8월23일 서울 한국사찰음식문화체험관에서 펼쳐진다.

사미, 사미니 학인(2인 1조)을 대상으로 한 학인스님부는 ‘이야기가 있음 사찰음식’을 주제로 사찰 혹은 은사에게 전수받거나 전해들은 것으로, 보전 가치가 있는 사찰음식 메뉴 3개와 그에 얽힌 이야기를 선보이면 된다. 일반부는 고교생 이상 일반인(2인 1조)을 대상으로 하며‘다가가기 쉬운 맛있는 사찰음식’이라는 주제로 다양한 사람들이 쉽고 친근하게 여길 수 있는 사찰음식 3가지를 조리하면 된다. 어린이나 어르신, 외국인들이 좋아할 만한 사찰음식 등이 한 예다.

이번 대회는 사찰음식의 조리 원칙에 따라 오신채(파·마늘·부추·달래·흥거-양파)와 동물성 식품, 화학조미료를 사용하지 않아야 한다.

학인스님부와 일반부 대상 수상자에게는 조계종 총무원장상과 상금 150만원이 수여된다. 또한 학인스님부 최우수상 4팀에는 교육원장상·포교원장상과 상금 100만원, 우수상 3팀에는 문화사업단장상과 상금 70만원이 주어진다. 일반부도 서울시장상·한식진흥원이사장상·문화사업단장상과 상금이 수여된다.

시상식은 8월23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2층 국제회의실에서 열린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지나가던이 2019-06-13 10:00:53
좋은 대회인 것 같습니다. ㅎㅎ 기분이 좋네요. 행복하시기를... _()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