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없어서 살기 힘들다” 10m 탑에 올라가 시위
“돈 없어서 살기 힘들다” 10m 탑에 올라가 시위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19.06.12 20:16
  • 게재일 2019.0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높이 10m의 CCTV 탑에 올라가 4시간여 동안 1인 시위를 벌이던 40대 남성이 경찰의 도움으로 탑에서 내려왔다.

12일 대구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50분께부터 대구 남구 봉덕동 영대병원 교차로에 있는 CCTV 탑에 올라가 농성을 벌이던 A씨(42)가 낮 12시께 구조됐다. A씨는 “돈이 없어 살기 어렵다. 수술을 받을 수 있게 해달라”는 내용의 현수막과 사람 모형 인형을 걸어두고 1인 시위를 벌였다.

경찰은 혹시 모를 사고에 대비해 탑 주변 300여m 2개 차로를 통제했고, 이 일대 반경 1㎞는 극심한 차량정체를 빚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A씨의 우발적인 행동을 우려해 에어매트를 설치하고, 4시간 동안 설득해 탑에서 내려오게 했다.

경찰조사결과 A씨는 10년 전 교통사고를 당한 후 치료를 받는 과정에서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병원과 갈등이 빚어지고 가정 형편도 어려워지자 이 같은 소동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영태기자
김영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