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 로컬푸드 직매장 사업자 자격미달 논란
구미시 로컬푸드 직매장 사업자 자격미달 논란
  • 김락현기자
  • 등록일 2019.06.12 20:16
  • 게재일 2019.0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비 지원 받는 전국 14곳 중
유일하게 민간협동조합 선정돼
구미 특성 반영한 로컬사업인데
조합원 절반은 타지역 외지인
“선정 배경 의혹” 목소리

구미시의 로컬푸드 직매장 지원사업에 선정된 민간협동조합이 자격 미달 논란에 휩싸였다.

지원대상으로 선정된 A협동조합이 전국 14개 사업자 중 유일하게 민간협동조합일뿐더러 조합원 절반의 주소지가 구미가 아니어서 사업을 효율적으로 진행할 수 없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박교상 구미시의회 의원은 지난 3일 ‘제231회 정기회 제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로컬푸드 직매장 지원사업에 들어가는 예산 낭비를 막아야 한다”면서 “국비가 지원되는 로컬푸드 직매장 지원사업에 전국 14개 사업자가 선정됐는데 구미시만 유일하게 조합원이 10명인 민간 A협동조합이 선정됐다”고 선정 배경에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로컬푸드 직매장이라는 이름이 무색하게 사업자로 선정된 민간협동조합의 조합원 절반이 구미가 아닌 타지에 주소를 두고 있다”며 효율적인 사업진행을 우려했다. 확인결과 로컬푸드 직매장 지원사업의 최종 사업자 14곳은 춘천시, 익산시 등 자치단체를 비롯해 농협, 산림조합, 산업진흥재단으로 선정됐지만 구미시만 유일하게 민간 협동조합이다.

또 A협동조합의 조합원 10명 중 5명의 주소지가 인천시, 대구시, 김천시, 영천시, 칠곡군으로 알려졌다.

박 의원은 “구미시가 지역 먹거리의 생산·유통·소비 등을 선순환 체계로 묶어 관리하기 위해 1억원의 예산을 들여 용역을 준비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민간에 4억2천만 원이라는 막대한 국비와 지방비를 지원하는 것은 이전에 논란이 됐던 농촌관광농원처럼 예산만 낭비하는 사업이 될 우려가 높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이 같이 밝히면서 구미시의 푸드플랜 용역 결과가 나올 때까지 로컬푸드 직매장 예산 집행을 보류해 줄 것을 집행부에 요청했다.

다른 지역 조합원이 절반인 A협동조합이 지역특성을 제대로 반영한 로컬푸드 사업을 진행할 수 있을지에 대한 우려가 높아가는 가운데, 구미시는 사업을 중단할 명분이 없다며 뒷짐을 지고 있다.

구미시 관계자는 “A조합은 절차를 거쳐 최종사업자로 선정됐고, 국·도비 사업은 시비와 매칭사업으로 진행되기 때문에 국비가 확정돼 내려오면 사업을 막을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로컬푸드 직매장 지원사업은 농림축산식품부가 로컬푸드 활성화를 위해 추진 중이다. 구미지역 A협동조합은 지난 1월 9일 사업신청서를 제출해 현장심사와 발표 평가를 거쳐 지난 2월 28일 최종 사업자로 선정됐다. 이 조합은 총 7억원(국비 2억1천만원, 도비 6천300만원, 시비 1억4천700만원, 자부담 2억8천만원)을 들여 구미시 체육공원 인근 1천90㎡ 부지에 직매장과 농가레스토랑, 카페 및 교육장으로 활용되는 3층 건물을 건립할 예정이다.

구미/김락현기자 kimrh@kbmaeil.com


김락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