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황교안·나경원 향해 “제왕적 투톱 정치”
장제원, 황교안·나경원 향해 “제왕적 투톱 정치”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9.06.12 20:02
  • 게재일 2019.0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장제원<사진> 의원이 12일 국회 파행이 장기화되면서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의 투톱 정치만 보이는 것을 우려했다.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왕적 대통령제를 비판하면서 정작 우리는 제왕적 당대표제, 제왕적 원내대표제를 운영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장 의원은 “진심을 담아 글을 올린다. 또 내부총질이라는 엄청난 비판에 직면할 것”이라며 “단 하루를 정치 하더라도 뚜렷한 민심 앞에서 눈을 감고 외면하는 것은 비겁한 침묵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싸울 때 싸우더라도 할 일을 하라는 것이 민심이라고 생각한다. 이토록 엄중한 국민의 질타 속에서도 한국당에는 소위 투톱(TWO TOP) 정치밖에 보이지 않는다”라며 “정치의 중심인 국회는 올스톱 시켜놓고, 당 지도부의 스케줄은 온통 이미지 정치뿐”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아울러 “지금 정국이 한가한 상황인지 당 지도부께 충정을 가지고 묻지 않을 수 없다. 국회의원 페이스북은 온통 지역구에서 주민들과 악수하는 사진만 넘쳐난다”며 “국회 일정이 없으니 당연하다. 저 또한 예외는 아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상황이 이렇게 돌아가고 있는데 당내에는 침묵의 카르텔만 흐르고 있다. 건강한 비판은 사라진 지 오래”라며 “국민이 바라는 국회의원의 모습이 하루종일 지역구에서 주민들과 악수하고 다니는 것인가. 아니면 국회는 올스톱 시켜놓고 이미지 정치, 말싸움에만 매몰된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특히 “도대체 누구를 위한 정치이고, 누구를 위한 당인가. 정말 싸우려 한다면 결기를 가지고 똘똘 뭉쳐 장외로 나가 문재인 정권이 백기를 들 때까지 싸우든지, 국회 문을 열어젖히고 원내 투쟁을 하든지 (해야 한다)”며 “우리가 지금 국민에게 주고 있는 메시지, 주려고 하는 메시지가 무엇인지 알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