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 관광가이드 폭행’ 박종철 전 예천군의원 벌금 300만원 선고
‘현지 관광가이드 폭행’ 박종철 전 예천군의원 벌금 300만원 선고
  • 곽인규기자
  • 등록일 2019.06.11 20:22
  • 게재일 2019.0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연수 중 가이드를 폭행한 혐의(상해)로 기소된 박종철 전 예천군의원(54)에게 벌금 300만원이 선고됐다.

대구지법 상주지원 형사단독 남인수 부장판사는 11일 박 전 의원에 대한 선고 공판에서 “캐나다 현지 가이드를 폭행해 군의원 품위를 손상하고 현지 경찰이 출동하는 등 물의를 일으켰다”며 이같이 선고했다.

남 판사는 “그러나 피해자와 합의한 데다 동종 전과가 없는 점 등을 참작했다”며 벌금형 선고 이유를 밝혔다.

박 전 의원은 지난해 12월 23일 10일간의 천군의원 9명, 공무원 5명과 해외연수 중 캐나다 토론토에서 현지 가이드의 얼굴 등을 주먹으로 때려 전치 2주의 상처를 입힌 혐의로 기소돼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이 구형됐다.

예천군의회는 이 사건과 관련해 지난 2월 1일 예천군의회 부의장이던 박 의원을 제명했다.

상주/곽인규기자 ikkwack@kbmaeil.com


곽인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