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文 대통령 사위 관련 회사에 특혜 의혹”
한국당 “文 대통령 사위 관련 회사에 특혜 의혹”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9.06.11 20:17
  • 게재일 2019.0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문다혜 해외이주 의혹 진상조사 TF(문다혜TF)’가 11일 문재인 대통령 사위 관련 업체 ‘케이런벤처스’에 대한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곽상도(대구 중·남)· 최교일(영주·문경·예천) 의원 등 문다혜TF 소속 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사진>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의 사위 서 모 씨가 재직했던 토리게임즈와 관련된 벤처캐피탈 업체 케이런벤처스가 (주)한국벤처투자사로부터 280억원의 의문스러운 투자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문다혜TF는 “신생 업체인 케이런벤처스에 공기업인 한국벤처투자가 이렇게 수백억원을 출자한 배경에는 한국벤처투자의 대표이사로 재직했던 현 청와대 주형철 경제보좌관이 있다”며 “토리게임즈에 8천만원을 빌려주고 사무실도 함께 썼던 (주)플레너스투자자문의 김 모 부사장이 벤처캐피탈 업체 케이런벤처스를 만들었고 2년 만에 정부 공모의 733억원 규모 펀드 공동 운용사로 선정됐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들은 “이 배경에는 현 청와대 주형철 경제보좌관이 대표였던 한국벤처투자의 의문스러운 지원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결국 한국벤처투자가 케이런벤처스를 도왔고 한국벤처투자의 대표였던 주형철 경제보좌관은 청와대로 영전한 것으로 보은성 인사가 아닌가”라고 했다.

이들은 또 “대표적인 친노(친노무현) 인사인 이상호 우리들병원장과 김수경 우리들리조트 회장도 케이런벤처스와 관련이 있다”며 “케이런벤처스 김 대표는 2010년 2월∼2011년 8월 우리들병원 계열사인 우리들창업투자 부사장이었고, 2011년 7월∼2013년 7월 우리들병원 계열사인 위노바 부사장으로 근무했다”고도 했다. 이들은 아울러 “문 대통령의 사위 외에도 김수경·이상호와의 친분이 작용한 것은 아닌지 청와대는 설명하라”고 촉구했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