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 보 파괴시 끝까지 책임 묻겠다”
“4대강 보 파괴시 끝까지 책임 묻겠다”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9.06.11 20:17
  • 게재일 2019.06.1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보 파괴 저지 토론회
황교안 “멀쩡한 4대강 보
적폐로 몰고 없애려고 해”
文 정부 보 해체 작업 성토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1일 오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4대강 보파괴’ 저지 대토론회에서 축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11일 문재인 정부의 4대강 보 해체 작업을 규탄했다.

한국당은 이날 국회에서 ‘4대강 보 파괴 저지 대토론회’를 열어 “보 해체 작업이 전 정부 치적을 지우기 위한 ‘정치적 목적’”이라고 비판했다.

당내 ‘4대강 보 파괴 저지 특별위원회’ 주최로 열린 이날 토론회에는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정진석 특위 위원장, 정종환 전 국토해양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또 4대강 국민연합 공동대표를 맡고 있는 한국당 이재오 상임고문, 이명박 정부 시절 농림수산식품부 장관을 지낸 바른미래당 정운천 의원도 참석해 관심을 끌었다.

황 대표는 이 자리에서 “문재인 정권은 자신들의 이념과 정치적 목적에 맞춰 멀쩡한 4대강 보를 적폐로 몰고 없애려고 한다”며 “잘못된 공약을 내놓고 고집하는 것은 옹고집이고, 독선과 오만”이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독일 라인강에 86개, 영국 템스강에 45개, 프랑스 센강에 34개의 보가 설치돼 있다”며 “보가 적폐면 이런 나라들이 왜 보를 만들어 운영하나. 선진국이 보의 효용성을 인정하는 것 아닌가”라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이어 “이 정권이 끝끝내 4대강 보를 파괴하려고 한다면 그 이후 벌어질 재난적 상황에 대해 끝까지 추적해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대한민국이 거꾸로 가고 있다”며 “과거의 것을 잘 발전 시키는 게 아니라 과거의 것을 무조건 적폐로 몰고 파괴하는 행위가 계속돼 우리 삶의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진석 위원장은 “4대강 사업을 하며 강바닥에서 걷은 쓰레기 폐기물이 15t 트럭 19만대분이었다. 우리나라가 생긴 이래 처음으로 4대강 대청소를 한 것”이라며 “이게 4대강을 죽이는 사업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이어 “4대강 사업 이후 수질이 개선됐다는 것은 과학적으로 증명됐다. 4대강 보 파괴 행위는 범죄”라며 “이 몰상식한, 비이성적인 시도에 참여했던 공직자들과 민간인들은 언젠간 범의 심판대에 설 각오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재오 상임고문도 “이 정권이 몇천년 가는 것도 아니고 기껏해야 3년 남은 불안정한 정권인데, 보 해체한다고 달려들었다가 적폐로 몰려 감옥에 갈 것”이라며 “16개 보를 해체하면 관련자들을 전부 고발할 것이고, 환경부 직원들은 법정에 서기 바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을 지낸 박승환 변호사는 “보 해체 결정은 정부 수립 이래 가장 졸속으로 진행됐고, 객관적 수질 통계자료도 조작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정부는 2017년 하반기 보 상시개방 이후 발생한 농·어업 피해 수천억원을 보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형남기자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양산도 2019-06-12 20:22:51
정권이 바뀌면 특검을 통해서 관련자들을 전원 사법처리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