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새벽… 한국 축구 새 역사 쓰나
내일 새벽… 한국 축구 새 역사 쓰나
  • 이바름기자
  • 등록일 2019.06.10 20:40
  • 게재일 2019.0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20 전사들, 에콰도르와 격돌
사상 첫 월드컵 결승 진출 기대

한국 축구가 사상 최초 월드컵 우승의 새역사에 도전한다. 대한민국 U-20대표팀(감독 정정용)은 12일 오전 3시 30분(한국시각) 에콰도르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폴란드 월드컵 4강전을 벌인다. 이기면 대한민국 최초의 결승전이다. 지금까지 FIFA U-20 월드컵에서 결승에 오른 아시아 국가는 카타르와 일본 단 두 나라 뿐이다. 대한민국은 36년 전인 1983년 멕시코 대회에서 이룬 4강 진출이 역대 최고 성적이다. 아시아 우승국 역시 아직 없다.

이미 에콰도르와의 마지막 평가전에서 승리를 맛 본 대표팀이어서 결승 진출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승리의 ‘키(Key)’는 이강인이 갖고 있다. 4강전인 세네갈과의 경기에서 1골 2도움을 기록하는 등 팀에 큰 기여를 하고 있는 이강인은 강인한 돌파력과 날카로운 킥 능력 등으로 경계대상 1호로 꼽히고 있다.

에콰도르는 4강전에서 팀의 에이스인 이강인에게 최소 2명의 수비수를 붙여 봉쇄작전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상대적으로 진영이 비게 되는 다른 쪽에서 어떻게 경기를 풀어나갈 지가 결국 이번 경기의 승패를 가를 것이라는 게 축구계의 예측이다.

승부처는 결국 후반전으로 점쳐진다. 대한민국과 에콰도르 모두 이번 대회에서 후반전에 많은 골을 넣었다. 대한민국은 유일하게 패배한 포르투갈전을 제외한 4번의 승리 경기 중 3경기에서 후반전에 골을 기록했다. 이는 정정용 감독의 전술과 맞닿아 있다.

에콰도르 역시 후반전에 강한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U-20 최고성적이 16강이었던 에콰도르는 조별리그 B조 예선에서 이탈리아에 패배, 일본과의 무승부로 탈락 위기까지 몰렸지만 골득실로 간신히 16강에 올랐다. 그러나 본선에 오르자마자 기세를 타면서 16강전 상대인 3전 전승의 강호 우루과이를 3-1로 꺾었다. 특히, 0-1로 뒤지던 후반전에 3골을 폭발시킨 것이 인상적이다. 이어진 8강전에서도 미국에 2-1로 승리했다.

다만, 부담스러운 점은 4강팀들 중에서 대한민국 대표팀의 회복시간이 가장 짧다는 점이다. 경기 일정에 따라 대한민국 대표팀은 다른 팀들에 비해 하루 정도를 덜 쉬고 경기를 하게 된다. 또 8강전에서 연장 120분과 승부차기까지 경기가 이어진 게 많은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이바름기자 bareum90@kbmaeil.com
이바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