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보수·진보 가리지 않고 경쟁력없는 정치 하고 있다”
유승민 “보수·진보 가리지 않고 경쟁력없는 정치 하고 있다”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19.06.10 20:30
  • 게재일 2019.0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가 공전되고 있는 가운데 국회에서 열린 보수와 진보 토론회에 여야의원들이 참석해 신경전을 펼쳤다.

바른미래당 지상욱 의원이 10일 국회에서 주최한 토론회는 ‘보수와 진보, 무엇이 문제인가’란 주제로 열렸다. 한국당에서는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해 25명이 참석했고 바른미래당에서는 오신환 원내대표와 유승민 의원 등 8명이,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전해철 의원 등 9명이 참석했다.

민주당 의원들도 보수와 진보 양 진영의 문제점을 짚어보는 토론회라는 차원에서 상당수 참석했지만, 20여명이 넘게 참석한 한국당이 눈에 띄었다는 평가다. 이를 두고 정치권에서는 토론회를 주최한 바른미래당 지상욱 의원이 탄핵 국면에 한국당을 탈당했다는 점에서, 한국당 의원들의 집단적인 토론회 참석은 보수통합을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왔다.

한편,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6·10 항쟁 기념행사 등을 이유로 불참했다고 지 의원은 전했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은 “보수는 자유와 시장, 진보는 평등과 복지 식으로 서로 너무 좁은 가치에 매몰돼 있는 것 아니냐는 생각을 한다”며 “대한민국 정치가 다른 나라에 비해 뒤떨어져있는 이유는 보수와 진보 가릴 것 없이 경쟁력이 모자라는, 부족한 정치를 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