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월드컵 예선위한 팀을 만들어가는 과정”
“지금은 월드컵 예선위한 팀을 만들어가는 과정”
  • 연합뉴스
  • 등록일 2019.06.10 20:28
  • 게재일 2019.0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벤투號, 오늘 이란과 평가전 격돌
월드컵 예선 前 마지막 모의고사
“실험보단 틀과 스타일을 유지”

“실험을 하더라도, 우리 팀의 틀과 스타일은 유지하겠습니다.”

이란과의 A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를 앞둔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의 원칙은 확고했다.

벤투 감독은 10일 파주 NFC(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1일이란과 친선경기에 나서는 각오를 밝혔다.

이번 경기는 오는 9월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예선을 앞둔 벤투호의 마지막 평가전이다.

벤투 감독은 과감한 실험보다는 안정적인 점검에 방점을 찍었다.

그는 “이란전에서 실험적인 선수기용을 하더라도 우리 팀의 틀과 스타일을 유지한 채로 진행할 것”이라며 “지금은 월드컵 예선에서 올바른 선택을 내릴 수 있도록 팀을 만들어가는 과정”이라고 전했다.

벤투 감독은 “선수를 기용할 때는 기술적인 부분과 정신적인 부분을 두루 고려해 결정한다”며 “우리 플레이 스타일과 어울리고 팀에 필요한 선수들을 출전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기용하는 선수가 한정적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23명을 소집하면 경기에 못 뛰는 선수들이 나올 수밖에 없다”며 “선수들에게 모두 고른 출전시간을 주고 대표팀에데뷔시켜주기 위해 소집한 것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어 “교체카드도 경기에 들어가기 전 몇장을 쓸지 미리 결정하지는 않는다”며 “진행되는 경기 상황을 보고 필요한 선수를 그때그때 정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7일 부산에서 열린 호주와의 맞대결에서 대결에서 황의조(감바 오사카)의 결승 골로 1-0 승리를 챙긴 벤투호는 A매치 4연승에 도전한다.

지난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 8강에서 카타르에 졌던 한국은 이후 3월 A매치 상대였던 볼리비아·콜롬비아를 연이어 꺾은 데 이어 호주까지 잡아내며 상승세를 타고 있다.

이란의 최근 기세도 나쁘지 않다.

카를로스 케이로스 감독 이후 이란 대표팀의 지휘봉을 잡은 마크 빌모츠 감독은데뷔전이었던 7일 시리아와 평가전에서 5-0 대승을 거뒀다.

AFC에 속한 국가 중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이 21위로 가장 높은 이란은 한국(37위)에 힘든 상대였다.

이란과의 역대 A매치 상대전적에서 한국은 9승 8무 13패로 열세다.

최근 5번의 맞대결에서는 1무 4패로 한 번도 이기지 못했다.

벤투 감독은 “이란은 새로운 감독이 부임한 후 한 경기밖에 치르지 않았다”며 “사령탑이 바뀐 후 얼마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상대를 완벽히 분석하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이란이 가지고 있는 기본적인 공격과 수비의 특징은 유지될 것”이라며 “이를 토대로 준비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함께 기자회견에 참석한 이용은 “이란은 아시아의 강팀이고 전방 압박이 좋은 팀”이라며 “그 압박을 세밀한 패스로 풀어나간다면 승산이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4강에 오른 어린 태극전사들에 대한 언급도 있었다.

이용은 “지난 러시아 월드컵 때 성인 대표팀이 이루지 못했던 목표를 후배들이 이뤄줘서 고맙다”며 “다가오는 경기도 자신감을 갖고 임한다면 승산이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벤투 감독 역시 “선수들에게 축하한다는 말을 전한다”며 “월드컵 전부터 몇몇 선수들을 유심히 관찰하고 있었는데, 이후 소속팀에서의 활약도 지켜보고 A대표팀 선발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한국과 이란의 평가전은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