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자! 결승까지”… 리틀 태극전사들, U-20 월드컵 36년 만의 ‘4강 신화’
“가자! 결승까지”… 리틀 태극전사들, U-20 월드컵 36년 만의 ‘4강 신화’
  • 이바름기자
  • 등록일 2019.06.09 20:29
  • 게재일 2019.0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네갈과 승부차기 3대2 승리
12일 에콰도르와 결승행 격돌

8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8강 한국과 세네갈전의 경기. 승부차기 접전 끝에 4강 진출을 확정한 U-20 대표팀 선수들이 얼싸 안은 채 기쁨을 만끽하고 있다. /연합뉴스
리틀 태극전사들이 짜릿한 승부차기 끝에 세네갈을 꺾고 36년만에 U-20 월드컵 4강 진출에 성공했다.

대한민국은 한국시간으로 9일 오전 3시 30분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8강 세네갈과의 경기에서 120분의 접전 이후 치러진 승부차기에서 3-2로 이겼다. 양 팀은 전·후반과 연장전 총 120분 동안 3골씩 주고받았지만 승부를 가리지 못했고, 경기의 승패는 승부차기에서 갈렸다. 세네갈의 마지막 키커가 찬 공이 골대 위로 날아가면서 대한민국은 이날 승리를 확정지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U-20 월드컵의 전신인 1983년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에서 4강에 오른 이후 무려 36년 만이자 역대 두 번째로 4강 신화를 재현했다. <관련기사 15면>

포르투갈과 아르헨티나, 남아프리카공화국이 포진한 ‘죽음의 조’ F조에서 2승 1패를 기록해 조 2위로 16강에 오른 정정용 감독의 U-20대표팀은 ‘영원한 라이벌’ 일본과 맞붙어 1-0으로 통쾌한 승리, 8강에 안착했다. 이날 8강전 상대인 세네갈까지 꺾으면서 리틀 태극전사들은 오는 12일 오전 3시 30분 루블린에서 에콰도르와 결승 진출을 두고 마지막 승부를 벌인다.

/이바름기자 bareum90@kbmaeil.com
이바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