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철 전 DGIST 총장, 이달말 피의자 신분 검찰 소환
신성철 전 DGIST 총장, 이달말 피의자 신분 검찰 소환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19.06.09 20:25
  • 게재일 2019.0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성철 전 DGIST 총장이 이달말께 검찰에 소환될 전망이다.

대구지검 서부지청은 신 전 총장이 재임시절 국가연구비 유용 등의 혐의로 연루된 교수의 연구실에서 확보한 자료의 분석 작업이 마무리되는 대로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9일 밝혔다.

이에 앞서 검찰은 지난달 28일 신 전 총장과 관련된 교수 2명의 연구실을 압수수색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연구자료, 이메일 등을 확보하고 분석작업을 벌이고 있다.

신 전 총장은 지난 2013년 DGIST 총장 시절 미국 로렌스버클리국립연구소(LBNL)에 계약직이던 제자 A씨를 정식 절차를 거치지 않고 겸직 교수로 채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국립연구소 장비를 무상으로 이용할 수 있는데도 사용료 명목으로 22억원을 보낸 뒤 일부를 A씨 인건비로 지원한 사실이 드러나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감사에서 적발됐다.

과기부는 지난해 11월 신 전 총장과 제자 A씨, 국립연구소와 연구 계약에 관여한 교수 2명 등 4명을 검찰에 고발했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