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태권도, 월드그랑프리 활약
한국 태권도, 월드그랑프리 활약
  • 연합뉴스
  • 등록일 2019.06.09 20:21
  • 게재일 2019.0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태권도가 로마 월드그랑프리 시리즈 둘째 날 열린 겨루기와 품새 전 부문 금메달을 휩쓸었다.

한국대표팀은 8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의 포로 이탈리코에서 열린 2019 세계태권도연맹(WT) 월드태권도그랑프리 이틀째 경기에 출전한 남자 58㎏급 장준(한국체대), 여자 57㎏급 이아름(고양시청)과 67㎏초과급 이다빈(서울시청)이 모두 우승했다.

먼저 이아름이 터키 일군 하티체 쿠브라와 결승에서 18-8로 승리했다. 이로써 이아름은 지난해 모스크바 대회와 푸자이라 파이널에 이어 개인통산 3번째 월드그랑프리 우승을 차지했다.

장준은 기대주에서 이제는 간판으로 자리를 굳혔다. 준결승에서 이 체급 올림픽랭킹 1위인 선배 김태훈(수원시청)을 연장 접전 끝에 누르고 결승 오른 뒤 스페인 토르토사 카브레라 헤수스마저 3-2로 꺾고 역시 개인통산 세 번째 그랑프리 정상에 올라섰다. 김태훈은 동메달을 보탰다.

이다빈은 결승에서 멕시코의 브리세이다 아코스타를 10-4로 돌려세우고 지난해 타오위안 대회에 이어 개인통산 두 번째 월드그랑프리 금메달을 수확했다.

이날 열린 품새 그랑프리 페어전에서는 2018 타이베이 세계품새선수권대회 자유품새 우승을 합작한 김진만(K타이거즈)과 곽여원(강화군청)이 압도적인 기량으로 다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