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세계무도문화연맹 한국지회장에 최대억씨
중국 세계무도문화연맹 한국지회장에 최대억씨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19.06.09 19:50
  • 게재일 2019.0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신문 서울정치부장 최대억(50·사진 오른쪽·서울정치부장, 태권도 6단)씨가 중국에 총본부를 둔 세계무도문화연맹(회장 왕리려) 부회장 및 한국지회장으로 임명됐다.

왕리려(한족ㆍ중국 텐진태권도협회 회장)회장은 지난 6일 국기원에서 열린 ‘2019 미션컵 전국태권도대회’ 참관과 오는 7월 26일부터 나흘간 서울에서 열리는‘2019 서울오픈국제태권도페스티벌’의 중국팀 출전 논의 등을 위해 서울을 방문, 이날 오전 국기원에서 최대억 신임 부회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세계무도문화연맹에 따르면 최 신임 부회장은 지난 10여 년간 중국을 오가며 중국내 태권도 꿈나무 육성과 많은 국가 대표선수를 배출해 왔으며, 2009년 베이징 서광장신국제종합무술관(안전보위부 양성수련관)에서 타격 기법과 유술기를 접목한 실전 태권도 지도에 높은 평가를 받았다.

현재 세계무도문화연맹에는 중국인 부회장(1명)이 있으며, 최 부장은 한국인으로는 유일한 초대 공동 부회장이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