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한국판 실리콘밸리 잠재력 풍부”
“포항, 한국판 실리콘밸리 잠재력 풍부”
  • 안찬규기자
  • 등록일 2019.06.06 18:57
  • 게재일 2019.0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 미래비전 포럼
권도엽 前국토부장관 등
각계각층 전문가 참석
지역 성장동력 발굴위해 토론

포항미래비전포럼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앞으로 포항은 포스텍을 비롯한 지역의 인적자본의 지역 내 활용과 지역 잠재력이 경제적인 물적 자본으로 유입될 수 있는 도시환경 조성이 마련돼야 지속적 성장이 가능할 것이다”

지난 5일 포항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포항 미래비전 포럼’에서 제기된 주장이다. 이날 포럼은 각계각층의 전문가가 참석한 가운데 포항의 미래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우선 권도엽 전 국토해양부 장관은 기조강연에서 “지속적 성장과 발전하는 사회는 관용과 다양성, 교육, 개방성이 중요한 요소로 작용할 것”이라며 “포항은 포스텍을 비롯한 우수한 교육기관과 POSCO를 만든 혁신적 개척정신이 깃든 도시인만큼 한국판 ‘실리콘 밸리’, ‘대한민국 대표교육의 도시’로의 잠재력이 풍부하다”며 포항의 앞으로 방향을 제시했다.

백성기 전 포항공과대학교 총장은 고(故) 박태준 POSCO명예회장과 과거 70년 포항을 재조명했다. 그는 일찍이 지식기반사회의 도래를 예측해 포스텍의 연구기반을 바탕으로 포스코의 미래 준비를 강조한 그의 혜안과 박태준 우향우 정신을 강조하고 “지역의 연구 성과가 지역의 기업, 기술력으로 자리매김해야 대학과 기업이 공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신세돈 숙명여대 교수는 “국가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는 경쟁력 있는 클러스터가 조성될 필요성이 있다”며 해외 사례를 소개한 뒤 “회사생산성 향상과 혁신주도, 새로운 사업 자극을 위해 국가적 지원정책이 중요하고, 인도 방가로드 하이테크 기업처럼 특정장소를 비즈니스의 특정영역으로 홍보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박길성 고려대 교수는 ‘포항, 21세기형 대학도시를 상상하다’는 주제로 현재 진형중인 ‘유니버+시티’의 포항 모델 구축과 리더십, 보다 전문화된 실무조직과 협의체 구성,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외적 자원 동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주제발표에 이어 김승환 포스텍 박태준미래전략연구소장을 좌장으로 심재윤 포스텍 산학처장, 이재영 한동대 산학협력단장, 하대성 한국은행 포항본부장, 김종식 포항시 환동해미래전략본부장 등이 토론자로 나서 지역의 역량결집과 지역 경제활성화 방안 등도 함께 공유하는 자리를 가졌다.

한편, 이번 ‘포항 미래비전 포럼’은 과거 70년 포항의 재조명으로 지역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미래의 혁신성장동력 발굴과 비전 제시를 위해 포항시와 포스텍이 공동 주최, 포스텍 박태준미래전략연구소가 주관했다.

포럼에는 이강덕 포항시장을 비롯해 김도연 포스텍 총장, 박명재 국회의원, 서재원 포항시의회 의장, 공원식 70인 시민위원회 공동위원장, 조병기 포항청년회의소장, 이점식 포항테크노파크 원장과 시민 등 300여명이 참여했다.

/안찬규기자 ack@kbmaeil.com
 


안찬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