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처를 위하여
상처를 위하여
  • 등록일 2019.06.04 20:17
  • 게재일 2019.0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명 리

그러나

꽃씨를 마저 흩뿌리듯

봄빛은 기어코 어김없이 쏟아져와서



바람에 잎 틔우는 새가지 떨켜마다

사람의 숨통을 틀어막는

고요

가책하는 마음들

멀어질수록



저 나무의 죄는

상처를 몸으로 만든 것이니

이 시는 상처를 모티브로 죄는 상처를 만들지만 그 상처는 결국 축복이 된다는 모순을 펴 보이고 있다. 봄빛은 나무의 생육을 도와 새순이 나고 왕성한 생명의 시간들을 생성시키지만 그것이 상처가 되어 다시 새로운 몸이라는 축복에 이른다는 모순의 순환논리를 펴고 있음을 본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