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위축 0.2%p↓…경제성장률 전망 또 축소 2.2%
수출위축 0.2%p↓…경제성장률 전망 또 축소 2.2%
  • 박동혁기자
  • 등록일 2019.06.03 20:21
  • 게재일 2019.0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경연“미·중 무역갈등 격화 원인”

한국경제연구원이 올해 경제성장률을 2.2%로 하향 전망했다. 당초 전망치보다 0.2%포인트 낮춘 것이다. 경제성장을 견인해 오던 수출이 급격한 위축을 보이는 가운데 투자 둔화폭이 확대되고 소비까지 회복흐름을 멈추게 된 것이 경제성장 흐름 악화의 주요 원인이라는 분석이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3일 2019년 2분기 경제동향과 전망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앞서 KDI와 금융연구원, OECD(경제협력개발기구)가 성장률 전망치를 2.6%에서 2.4%로 낮췄으며, 한국은행(2.5%)도 다음달 하향 조정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어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

한경연은 미·중 무역갈등의 격화, 글로벌 경기하강에 따른 주요 수출상대국들의 성장률 둔화, 반도체·주요 수출품목의 가격경쟁력 상실 등 전반적인 교역 조건 악화가 수출급감의 주요한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한경연은 올해 수출 증가율을 1.4%로 기존 전망치(2.9%)의 절반 이하로 낮춰 잡았다.

이미 마이너스 성장으로 전환된 설비투자는 수출전망 악화와 극심한 경기부진 따른 증설유인 부족, 금리상승으로 인한 자금조달 부담상승 등으로 둔화폭이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설비투자와 건설투자는 각각 5.0% 역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민간소비는 2.3% 증가하겠지만, 소비심리 부진과 가계 빚 부담 증가, 자산가격 하락 등으로 인해 당초 전망치보다는 증가율이 0.2%포인트 낮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0.8%에 그칠 것으로 내다봤다. 인건비의 큰 폭 상승에도 불구하고 경기의 급격한 위축에 따른 낮은 수요압력, 서비스 업황부진, 가계부채·고령화 등의 구조적 원인이 물가상승에 대한 하방압력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했다.

/박동혁기자

phil@kbmaeil.com
박동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