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희팔 사기사건 공탁금 710억 피해자 배분 소송 시작
조희팔 사기사건 공탁금 710억 피해자 배분 소송 시작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19.06.03 20:18
  • 게재일 2019.0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국 이래 최대 규모 다단계 사기 사건인 조희팔 사기 사건 범죄 수익금 분배를 둘러싼 피해자 소송이 3일 대구지법 서부지원에서 시작됐다.

이번 소송은 조희팔의 은닉재산이나 범죄수익금을 관리하다가 붙잡힌 고철업자 A씨(57)에게 2차례에 걸쳐 공탁 형식으로 환수한 710억원 배분과 관련한 내용이다.

법원은 조희팔 사기사건 피해자를 상대로 심리해 지난 2017년 환수한 돈에 관한 배당을 결정했지만, 배당이의 소송이 곧바로 제기됐다.

대구지법 서부지원 민사1부(부장판사 위지현)는 이날 심리한 배당이의 소송 4건에 대해 오후 2시 30분부터 차례대로 실시했다.

재판마다 소송에 직·간접으로 관련된 40∼50명가량이 방청했다.

법원은 이날 사건관계자들이 몰리면 법정이 혼란해질 수 있다고 보고 사전 신청자를 대상으로 방청권을 배부했다.

또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서부지원 청사에 경찰관과 119구급차, 구급 요원을 배치했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