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시간 단축… 기업에 부정적 영향”
“근로시간 단축… 기업에 부정적 영향”
  • 심상선기자
  • 등록일 2019.05.29 20:17
  • 게재일 2019.0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로시간 단축 관련 실태조사서
300인 미만 업체 57.5% 부정적
납기대응 약화·근로자 반발 우려
대구지역 업체 중 절반 이상이 근로시간 단축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대구상공회의소가 발표한 ‘근로시간 단축 관련 실태조사’에 따르면 지역 상시 근로자 수 300인 미만 200곳 기업 중 절반 이상인 57.5%가 근로시간 단축 시행이 기업에 부정적 영향을 끼칠 것으로 응답했다.

‘납기대응능력 약화’와 ‘실질임금 감소에 따른 근로자 반발’ 등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법 시행에 대비해 대부분의 응답 기업이 준비를 마치거나 준비 중인 것으로 응답했으나, 아직 준비를 못 해 시행시기를 준수하지 못할 것을 우려한 기업도 전체의 13%에 달했다.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대응방안으로는 ‘불필요한 업무축소와 회의·보고시간 간소화’가 가장 많았고, 이어 근무시간 관리 강화, 유연근무제 도입 확대(25.4%), 자동화·기계화 확대, 작업공정 개’(21.3%), 신규인력 채용’(20.1%), 외주 확대(19.5%)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는 300인 이상 기업을 대상으로 지난해 진행된 조사에서 ‘유연근무제 도입’(55.6%)과 ‘신규 채용’(50%)을 주로 활용한 것과 대조를 이뤘다.

또, 근로시간 단축에 따라 기존대비 채용인원을 증가할 것이란 응답이 전체의 16.8%에 그쳐 일자리 창출 효과는 미미할 것으로 전망된다.

근로시간 단축 시 가장 필요한 정부의 기업 지원 대책으로는 응답 기업의 36.2%가 ‘기존 근로자의 임금 감소분 보전 대책’이 가장 필요하다고 답했고, 34.2%가 ‘신규 채용 시 발생하는 인건비 지원’이라고 응답했다.

근로자의 실질임금이 감소하는 기업 중 87.2%가 임금 감소를 보전할 계획이 없다고 밝혀 이에 따른 노사갈등도 예상된다.

근로시간 단축 법안 중 개선돼야 할 부분에 대해 기업은 ‘노사합의 시 연장근로 추가 허용(63.1%)’과 ‘업종별·직군별 연장근로·탄력근로제 차등 적용(43.9%)’을 꼽았다.

이재경 대구상의 상근부회장은 “300인 미만 기업은 사업장이 큰 300인 이상 기업과 비교하면 애로사항이 많은 것으로 보인다”며 “기업이 근로시간 단축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적으로 지원방안을 마련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심상선기자 antiphs@kbmaeil.com
심상선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