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삶 파탄났는데 국정 초점은 오직 김정은”
“국민 삶 파탄났는데 국정 초점은 오직 김정은”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19.05.26 20:35
  • 게재일 2019.0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생투쟁 마친 한국당 황교안 대표 밝혀

25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6번째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장외집회에서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이 청와대 인근 청운효자동 주민센터를 향해 행진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6일 “현장은 지옥과 같았고 시민들은 ‘살려 달라’절규했다. 이것이 오늘날 대한민국의 자화상이었다”며 지난 18일간 이어온 ‘민생투쟁 대장정’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18일, 4천80㎞’. 전국의 민생현장을 다니며 시민과 함께했던 그 시간과 거리는 오늘의 대한민국을 알기 위한 노력과 도전의 여정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국사회는 위태롭기 그지없다. 제2의 IMF 같다”며 “새로운 성장전략을 만들어야 하는데 문재인 정권은 어떠한 해법도 내놓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오직 국정의 초점은 김정은에게 있고 패스트트랙에 있다”며 “왜 대통령은 국민을 보지 않느냐. 국민의 삶은 파탄이 났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우리는 지옥을 밟고 있지만, 국민에게는 꿈이 있었다”며 “여러분의 꿈을 만나고 저는 뜨거운 용기를 얻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여러분의 그 꿈을 담아 미래성장 전략과 민생해결 과제를 제시하겠다. 경제 대전환 프로젝트도 가동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자유한국당은 주말인 지난 25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지난 18일간 이어온 ‘민생투쟁 대장정’을 사실상 마무리하는 집회를 개최했다.

한국당 지도부와 당원, 지지자 5만여명(주최 측 추산)이 참석한 이날 집회는 ‘민생투쟁 대장정 시즌1’의 마지막 집회로,‘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를 내건 6번째 대규모 집회였다.

한국당은 추후 장외집회 일정은 확정하지 않은 상태다.

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이미선 헌법재판관 임명 강행에 반발, 지난달 20일부터 매주 장외집회를 해왔으며, 이날과 1∼3차 집회는 서울에서, 4차 집회는 대구, 5차집회는 대전에서 각각 개최했다.

이날 집회에 참석한 당원·지지자들은 ‘문재인 독재저지’,‘경제폭망’,‘독재본색 STOP’등이 적힌 피켓과 깃발에 태극기와 성조기 등을 흔들며 세종대로 인도와 6차선 도로를 가득 메웠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집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의 3대 세습 독재와 인권을‘나 몰라라’하는 좌파독재의 화신”이라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무능한 정권이 내년 총선에서 이기기 어려우니 좌파독재의 길로 간다”며 “영국 이코노미스트지가 지적한 ‘신독재 4단계’의 길로 가는 문재인 정권을 막아내자”고 강조했다.

그는 문 대통령의 ‘독재자의 후예’ 발언을 거론, “문 대통령은 그런 말을 할 자격이 없다”며 “우리 중에 독재자의 후예가 있는가. 대한민국은 2차 세계대전 이후 원조받던 나라에서 원조하는 나라로 바뀌었고, 그런 저력에서 번영과 기적의 후예”라고 반박했다.

이어 “우리 정부의 외교는 한마디로 ‘구걸 외교’”라며 “김정은에게 한번 만나 달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한 번만 들러 달라는 구걸 외교로 되는 게 있었나”라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당 강효상 의원의 공개로 ‘국익 훼손’논란이 일고 있는 한미정상 간 통화내용과 관련,“남북 정상회담은 감감무소식에 비핵화는 두 번의 미사일로 돌아왔는데, 트럼프 대통령과 사진 한번 찍는 것으로 무마하려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화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