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에 더욱 강한 류현진
위기에 더욱 강한 류현진
  • 연합뉴스
  • 등록일 2019.05.26 19:48
  • 게재일 2019.0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점권서 ‘37타수 2안타’ 기록
피츠버그전서 3∼6회 안타 7개 맞고도 실점권서 9타수 무안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5월의 투수’를 향해 맹렬히 돌진하는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은 위기에 더욱 강한 남자로 진화했다.

류현진은 6이닝 2실점 호투로 시즌 7승째를 따낸 26일(한국시간)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경기에서 숱한 고비를 점수 안 주고 넘는 놀라운 재주를 뽐냈다.

피츠버그는 이날 류현진 등 3명이 던진 다저스 마운드를 상대로 득점권에서 15타수 2안타를 치는 데 그쳤다. 주자를 2루 이상에 둔 득점권(수비하는 팀엔 실점권)에서 꽉 막힌 바람에 피츠버그는 안타 11개를 치고도 2-7로 패했다. 류현진에게서 배턴을 물려받은 훌리오 우리아스가 2이닝을 던진 동안 주자를 2루 이상에 보낸 적은 한 번뿐이었다. 9회 등판한 스콧 알렉산더는 세 타자를 깔끔하게 막았다. 결국 피츠버그는 류현진에게 득점권에서 14타수 2안타로 꽁꽁 묶여 점수를 못 뽑았다.

류현진은 1-0으로 앞선 무사 2루에서 포수 러셀 마틴의 송구 실책으로 첫 점수를 줬다.

멜키 카브레라의 포수 앞 땅볼을 잡은 마틴이 3루로 뛰던 주자 조시 벨을 잡으려고 던진 공이 3루수를 지나쳐 외야로 간 바람에 류현진은 연속 이닝 무실점 행진을 ‘32’에서 마감했다.

주자가 득점권에 있었지만, 안타가 아닌 야수 선택이었으므로 피츠버그의 득점권 성적은 1타수 무안타였다.

카브레라가 2루에 진루한 뒤 땅볼이 나왔고, 1사 2루에서 프란시스코 서벨리의 중전 안타가 나와 1사 1, 3루가 됐다. 곧바로 콜 터커가 중전 적시타를 날려 피츠버그의 득점권 타격 성적은 4타수 2안타가 됐다. 피츠버그는 이어진 1사 1, 2루에서 투수 조 머스그로브의 희생번트로 2사 2, 3루를 만들어 대량 득점을 노렸지만, 류현진은 애덤 프레이저를 유격수 땅볼로 잡고 추가 실점은 면했다. 2회 득점권에서 류현진을 5타수 2안타로 괴롭힌 피츠버그는 3∼6회엔 안타 7개를 치고도 단 1점도 얻지 못했다.

류현진은 3회와 5회엔 병살타를 유도하며 스스로 불을 껐고, 4회와 6회엔 야수들의 도움을 받았다. 류현진은 안타 2개를 내준 3회 말 1사 1, 2루에선 멜키 카브레라를 유격수 병살타로 돌려세웠다. 역시 안타 2개를 맞아 자초한 5회 무사 1, 2루에선 이날 안타를 2개나 헌납한 피츠버그 4번 타자 조시 벨을 몸쪽에 박힌 컷 패스트볼을 던져 유격수 병살타로 요리했다.

4회 무사 2, 3루에선 외야 뜬공 3개로 해적을 물리쳤고, 6회 무사 2루에서도 실점을 피했다. 4회엔 알렉스 버두고, 코디 벨린저 등 강한 어깨를 겸비한 야수들이 얕은 뜬공을 잡아 정확한 송구로 주자들이 홈에 접근조차 못 하도록 무력시위를 벌였다.

벨린저는 6회엔 펜스 바로 앞에서 점프해 제이크 엘모어의 안타성 타구를 걷어내며 류현진을 기쁘게 했다.

피츠버그는 3∼6회에만 득점권에서 9타수 무안타로 침묵해 패배를 자초했다.

류현진은 올해 등판한 10경기 실점권에서 37타수 2안타(피안타율 0.054)라는 ‘극강’의 면모를 보였다.

주자가 있을 땐 컷 패스트볼, 체인지업 등 필살기를 활용해 9번이나 병살타를 유도해 위기를 스스로 지웠다. 류현진의 병살 유도 횟수는 내셔널리그 투수 중 3위 권이다.

류현진은 전날까지 득점을 허용하지 않고 주자를 베이스에 묶어두는 잔루율(LOB%)에서 95.5%로 저스틴 벌랜더(휴스턴 애스트로스·97.0%)에 이어 메이저리그 전체 투수 2위를 달렸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