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 10주기 추도식 봉하마을 묘역서 엄수
노대통령 10주기 추도식 봉하마을 묘역서 엄수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9.05.23 19:30
  • 게재일 2019.0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모식에서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 묘역에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노무현재단 제공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이 23일 오후 2시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 대통령묘역에서 엄수됐다. 추도식에는 조지 W. 부시 전 미국대통령,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 문희상 국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 청와대 노영민 비서실장,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자유한국당 조경태 최고위원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노무현 정신을 계승하겠다고 말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이날 추도사에서 노 전 대통령에 대해 “국익을 위해 모든 일을 마다하지 않았고 목소리를 냈다”며 “저희는 의견 차이는 물론 갖고 있었지만 이는 한미동맹에 대한 중요성과 공유된 가치보다 우선하는 차이는 아니었고 저희는 동맹을 공고히 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했다”고 회고했다.

문희상 국회의장도 “당신을 영원히 기억하기 위해 이제 우리는 ‘새로운 노무현’을 찾으려 한다”며 “이제 노무현의 꿈을 향해 다시 전진하겠다”고 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노 전 대통령을 방해하던 잘못된 기성질서도 남아있지만 그래도 저희들은 멈추거나 돌아가지 않겠다”며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문재인 정부는 노 전 대통령의 못다 이룬 꿈을 이루려한다”고 밝혔다.

유족을 대신해 연단에 오른 노 전 대통령의 장남 노건호씨는 추도식에 참석한 이들에게 감사를 표하면서 “아버님은 민주주의 가치에 대한 신념으로 정치적 삶을 채우셨고 깨어있는 시민, 조직된 힘에 대한 믿음은 고인의 정치적 신념을 포기하지 않게 하는 신조였다”며 “한반도를 평화로 이끌고 아시아 사회를 포용하며 깨어날 것이다. 아버님은 우리 국민들이 이뤄낼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았다”고 전했다. 이날 추도식은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과 노 전 대통령 묘역 참배를 끝으로 마무리됐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