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위기의 구미기업을 구하라
경북도, 위기의 구미기업을 구하라
  • 손병현기자
  • 등록일 2019.05.23 19:30
  • 게재일 2019.0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수출 2003년 이후 최저치
道, 기업·관계기관 합동간담회
특별 수출 지원 대책 마련
업체별 전담 컨설팅·해외 마케팅
‘SOS지원단’ 상시 운영키로
경북지역 수출을 견인하던 구미지역 수출위기가 장기화함에 따라 활로를 모색하고자 지역 기업과 수출 관계기관들이 머리를 맞댔다.

최근 미·중 무역 분쟁과 글로벌 보호무역주의가 확산하는 가운데 대기업 생산시설의 국내외 이전으로 구미지역 기업들이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따른 조치다. 구미 수출은 2013년 363억 달러로 정점을 찍은 이후 계속 하락해 지난해에는 208억 달러로 2003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경북도 총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013년 67%에서 2018년 51%로 떨어져 그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이에 따라 경북도는 23일 경북도경제진흥원에서 구미지역 수출 활력 증진을 위한 구미지역 중소기업과 수출 관계기관 간의 합동간담회를 열었다. 간담회에는 구미지역 중소기업 22곳과 대경지방중소벤처기업청,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경북지역본부, KOTRA, 경북테크노파크 등 12개 수출 관계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구미 수출 활력 방안을 모색했다.

경북도는 중소기업 중심의 통상지원정책을 추진하는 동시에 구미지역 기업에 대한 특별 수출지원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우선 경북도수출기업협회를 중심으로 구미지역 기업 회원사를 현재 70곳에서 200곳으로 늘려 구미업체 전담 수출종합컨설팅을 지원한다. 현장 무역실무 교육 운영과 함께 수출단체보험을 확대·적용하고 수출일자리플러스원 등 다양한 해외마케팅 사업을 추진한다.

도는 구미경제단체, 경북 수출 관계기관들과 함께 구미 수출SOS지원단을 상시 운영해 수출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를 해결해주고 어려운 점을 경청한다. 또 지난 2월 문을 연 KOTRA 구미분소와도 적극 협력해 내수 기업의 신규 수출과 수출 주력품목 고도화, 수출시장 다변화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손병현기자

why@kbmaeil.com
손병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