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자흐스탄 고려인 ‘청송군’ 방문
카자흐스탄 고려인 ‘청송군’ 방문
  • 김종철 기자
  • 등록일 2019.05.23 18:25
  • 게재일 2019.0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자흐스탄 알마티 고려인 노인대학 졸업생들이 청송 주왕산국립공원에서 방문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카자흐스탄 알마티 고려인 노인대학 졸업생들이 청송 주왕산국립공원에서 방문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카자흐스탄 알마티 고려인 노인대학 졸업생 및 관계자 40여 명이 22, 23일 양일간 청송군을 방문해 주왕산, 주산지, 항일의병기념공원 등 청송의 다양한 곳을 견학했다.

카자흐스탄 알마티 노인대학 졸업생들의 청송 방문은 민족의 정체성 확립과 모국의 발전상을 견학하기 위해 지난 18일부터 오는 28일까지 우리나라 곳곳을 둘러보는 모국 방문의 일환이다.

윤경희 청송군수는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인 청송군 방문을 환영하며 짧은 일정이지만 폭넓은 체험으로 고국의 많은 것을 보고 가슴에 담아 가기를 바란다”며 “또한 사과로 유명한 청송군과 알마티(사과의 도시 라는 뜻)가 좋은 관계를 맺어 향후 관광 분야나 경제, 사회, 문화, 예술 분야에서 긴밀한 협력을 구축해나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카자흐스탄에는 현재 11만여 명의 고려인이 살고 있고 이들은 1937년 일제 강점기 연해주 일대에 강제 이주 후 지난 80년 동안 이국 땅에서 소수민족으로 인고의 세월을 살고 있다.

/김종철기자 kjc2476@kbmaeil.com

김종철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