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군수 딸 항소심서 선고유예
영양군수 딸 항소심서 선고유예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19.05.22 20:25
  • 게재일 2019.0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법 “경쟁후보 고소취하 등 참작”
대구고법 형사2부(부장판사 이재희)는 지난해 6·13 지방선거 때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불구속 기소된 오도창 영양군수의 딸에 대한 항소심에서 1심의 벌금 250만원 선고를 유예했다고 22일 밝혔다.

지방자치단체 공무원인 오 군수 딸은 지방선거 직전이던 지난해 6월 9일 영양시장에서 당시 군수 후보였던 아버지 지원 유세를 하면서 경쟁 후보에 대한 허위사실을 말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벌금 250만원을 선고받고 항소했다.

재판부는 “피고인 범행은 유권자의 공정한 선택을 방해해 선거의 공정성을 해쳤지만, 범행 동기나 경위에 참작할 점이 있고 고소했던 경쟁 후보가 고소를 취하한 점 등 제반 사항을 종합하면 원심의 형은 무거운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국민참여재판으로 열린 1심 재판에서 배심원 7명이 모두 유죄평결을 했다. 또 1심 재판부는 “선거 공정성을 침해했지만, 범행 경위에 참작할 사유가 있고, 허위사실 유포 정도가 크지 않다”며 벌금 250만원을 선고했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