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새로운 정치 씨앗 뿌리려한 ‘노무현 정신’ 이어가야’
김부겸 “새로운 정치 씨앗 뿌리려한 ‘노무현 정신’ 이어가야’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19.05.22 20:18
  • 게재일 2019.0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김부겸<사진> 의원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10주기를 하루 앞둔 22일 30년에 걸친 ‘정치인’노무현의 남 다른 점을 되돌아보며 새로운 정치를 구축하려고 한 ‘노무현 정신’을 이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정부 초대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낸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노무현’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정치인 노무현을 △가치 추구를 포기하지 않는 정치인 △싸움을 피하지 않았던 정치인 △정치의 허무함을 체득한 정치인이라고 규정한 뒤 “당대 정치의 무망함을 알고 새로운 정치의 씨앗을 뿌리려 했던 그 정신을 저는 이어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그분은 가치 추구를 포기하지 않는 정치인이었다”며 “정치인 노무현은 본질적이고 핵심적인 가치를 놓고 건곤일척의 싸움을 벌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 정치에서 가장 드문 게 가치의 추구”라며 “지금 허구한 날 제1야당이 벌이는 공세도 가치관의 차이 때문이 아니라 오히려 가치관이 빈약하기 때문에 ‘무조건 반대’만 한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어 “(노무현은)싸움을 피하지 않았던 정치인”이라며 “정치인 노무현은 싸우지 않고는 공존으로 넘어가지 못한다는 사실을 정확히 꿰뚫어 보았고, 싸울 때도 항상 가치 실현을 위해 싸웠다”고 회고했다. 김 의원은 그것이 ‘시대의 막내론’이었다며 “노무현이 싸울 때, 질풍노도였고, 저도 그 바람 한 줄기 되고 싶어서 대구로 내려왔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또 “(노 전 대통령은) 정치의 허무함을 체득한 정치인”이라며 “권력을 다투는 현실정치의 한계에 지친 나머지 정치의 공급자가 아니라 수요자들로부터 새로운 희망을 찾으려 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