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시
연시
  • 등록일 2019.05.22 19:48
  • 게재일 2019.0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 용 래

여름 한낮

비름잎에

꽂힌 땡볕이

이웃 마을

돌담 위

연시로 익다

한쪽 볼

서리에 묻고

깊은 잠 자다

눈 오는 어느 날

깨어나

제상 아래

심지 머금은

종발로 빛나다



천상 시인으로 살다간 눈물의 시인 박용래의 그리움의 시를 다시 읽는다. 여름 땡볕을 견디고 동지섣달 눈 오는 차가운 밤에 더욱 새빨갛게 빛나던 연시, 그 맛깔스럽고 탐스러운 연시가 익던 고향마을도 고향사람들도 허망하고 덧없는 세월에 얹혀 가버리고 제상 아래가 보인다고 말하는 시인의 젖은 눈매가 그려지는 아침이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