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동해안 금융기관 3월 수신 늘고 여신 줄어
경북동해안 금융기관 3월 수신 늘고 여신 줄어
  • 박동혁기자
  • 등록일 2019.05.21 18:33
  • 게재일 2019.0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월 경북동해안지역의 금융기관의 수신이 전월대비 증가로, 여신은 감소로 전환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한국은행 포항본부(본부장 하대성)이 발표한 ‘2019년 3월 중 경북동해안지역 금융기관 여수신 동향’에 따르면 지역 금융기관 수신은 전월 47억원 감소에서 3천134억원 증가로 전환한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여신은 628억원 증가에서 293억원 감소로 전환되며 대비를 이뤘다.

지역별로는 전월 566억원이 감소하며 5개 시·군 중 가장 실적이 좋지 않았던 경주가 804억원 증가로 급반등하는 모습을 보였다.

예금은행 수신은 요구불예금과 저축성예금 등이 증가하며 증가폭이 567억원에서 1천727억원으로 확대됐다.

여신의 경우 기업대출과 가계대출이 동반 감소하며 501억원 증가에서 893억원 감소로 바뀌었다.

/박동혁기자 phil@kbmaeil.com
박동혁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