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정권, 마이너스통장으로 나라살림”
“문 정권, 마이너스통장으로 나라살림”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9.05.20 20:24
  • 게재일 2019.0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민생투쟁 대장정’ 14일째 일정으로 20일 전북 군산시 새만금33센터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과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과 관련해 맹공을 퍼부었다.

특히 정부가 내년도 예산 편성을 확장 재정 기조를 예고한 것과 관련해 ‘마이너스 통장으로 나라 살림을운영하려 한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자유한국당은 20일 전라북도 김제에 있는 한국농어촌공사 새만금신시도33센터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개최해 정부의 경제정책 기조에 맹렬한 비판을 쏟아냈다.

황교안 대표는 “지난 2주 전국을 다니면서 경기가 더이상 나쁠 수 없는 최악의 상황임을 눈으로 볼 수 있었다”며 “전북 경제도 붕괴 직전인데 이를 극복하려면 GM군산공장 폐쇄, 현대중공업 조선소 가동 중단 등 현실적인 문제를 속히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올해 1분기 국세 수입이 전년 대비 8천억원이나 줄어 한푼이라도 아껴 써야 할 시점에 정부는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밀어붙이고 있다”며 “여기에 내년도 예산안을 500조원 이상 편성하면 본격적인 ‘마이너스 통장 나라 살림’”이라고 비판했다.

김광림 최고위원은 “1분기에만 10∼20대 청년 4천800여명이 전북을 떠났다”며 “현재 경제 위기는 정책 실패라는 국내 요인에서 시작했고, 그중 가장 큰 뇌관이 대통령 리스크라는 전문가 지적이 많다”고 지적했다.

정미경 최고위원은 “문 대통령은 2015년 야당 당 대표 시절에 국가채무비율의 마지노선이 40%라고 했었는데 그때와 지금은 같은 분인지 헷갈린다”며 “이런 방식으로 국가채무비율의 마지노선을 깨버리면 영화 제목 같은 ‘국가 부도의 날’이 온다”고 경고했다.

또한 이날 회의에서는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일을 계기로 정부와 여당이 ‘민주 대반(反)민주’ 프레임을 형성해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지지층 결집을 유도하려 한다는 비판도 제기됐다.

조경태 최고위원은 ”5·18 기념식에 안 간다고 해도 뭐라고 하고 간다고 해도 뭐라고 하는 갈등의 기념식이 되어서는 안 되는데, 정치권은 기념식 전부터 편 가르기로 일관했다”며 “심지어 문 대통령은 ‘독재자의 후예’라는 말로 국론을 분열시키는 데 앞장서서는 등 역사 인식의 한계를 그대로 드러냈다”고 공격했다.

조 최고위원은 이어 “5·18은 광주와 민주당의 전유물이 아닌 대한민국 모두가 안타까워하고 추모하는 역사적 사건”이라며 “5·18을 정치 공세로 이용해 국론분열의 먹잇감으로 삼지 말아달라”고 주문했다.

신보라 최고위원은 김정숙 여사가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황 대표와의 악수를 생략한 일에 대해 “김 여사가 제1야당 대표와 악수를 패싱했다는 것은 우발적이건 의도적이건 사려 깊지 못한 행동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현장에서 생생히 목도한 바로는 김 여사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악수한 뒤 황 대표를 건너뛰고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 악수했다”며 “옆 라인까지 가서 다른 당 대표에 지자체 단체장·장관과도 악수한 김 여사가 시간이 없어서 유독 제1야당 대표와 악수를 안 했다는 것은 황당한 해명”이라고 지적했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