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진상조사위 출범 지연 놓고 정치권 “네 탓” 공방
5·18 진상조사위 출범 지연 놓고 정치권 “네 탓” 공방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9.05.19 20:09
  • 게재일 2019.0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은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5ㆍ18 기념사에서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ㆍ18 다르게 볼 수 없다’고 한 발언에 대해 반발했다. 문 대통령이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부적절한 발언으로 사회 통합 대신 분열을 조장했다며 대여 공세 수위를 높인 것이다.

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문 대통령이 5·18 연설에서 이른바 망언을 언급하면서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면 할 수 없는 망언이라고 했다”며 “아무리 생각해도 반쪽짜리 대통령의 모습이지 통합의 메시지는 아니었다”고 비판했다.

민 대변인은 “누가 뭐라든, 어떤 고난이 기다리든 황교안 대표는 온갖 역경을 딛고 2분이면 도착할 행사장에 20분이 걸려 도착했다”며 “황 대표야말로 국민 앞에 화합의 모습을 보여줬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도 이날 제주에서 열린 ‘민생투쟁 대장정’에서 문 대통령의 5·18 기념사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저는 저의 길을 갈 것이고, 한국당은 국민 속에서 한국당의 길을 차근차근 찾아가겠다”며 비판적 시각을 드러냈다.

이런 가운데 여야는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조사위) 출범 지연을 두고 공방을 벌였다.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이미 대한민국 역사에 있어 5·18은 해석의 여지가 없는 엄연한 진실”이라며 “(문 대통령의) ‘독재자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는 당연한 말에 심기가 불편한 자가 있다면 이는 스스로 독재자의 후예임을 자인하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오죽했으면 문 대통령이 그렇게까지 이야기했겠느냐. 화를 낼 게 아니라 부끄러워해야 할 상황”이라며 “한국당이 5·18 조사위 운영을 사실상 못 하게 하고 망언과 관련해서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반면 한국당은 국회 5·18 진상규명위원회 출범 지연은 청와대에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당이 올해 1월 국회사무처의 적절한 절차를 통해 추천한 위원 2명을 청와대가 일방적으로 임명을 거부하면서 위원회 출범이 늦어졌다는 것이다.

한국당 이만희(영천·청도) 원내대변인은 “대통령과 여당 대표를 비롯한 여권의 책임 전가가 도를 넘어 정확한 사실관계를 호도하고 있다”며 “법적 자격을 갖춘 위원을 별다른 설명이나 이유 없이 선임 거부한 것은 청와대”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여당 역시 논란을 끝내려고 조사위원에 군 출신 경력자를 포함하는 법률 개정안에 동의했으면서 이제 와 야당을 탓하는 이유는 무엇이냐”라며 “책임을 야당에 전가하는 것은 전형적인 정치 공세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한국당은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역사의 한 축인 민주화를 이해하기 위해서라도 5·18 민주화운동이 더 많은 국민에게 공감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진상규명위의 조속한 출범을 위해 청와대와 여당의 적극적인 노력을 재차 촉구한다”고 말했다. /박형남기자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