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 리모델링’ 이자 지원 신용카드로도 신청 가능
‘그린 리모델링’ 이자 지원 신용카드로도 신청 가능
  • 박동혁기자
  • 등록일 2019.05.19 19:53
  • 게재일 2019.0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노후화된 집의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그린리모델링’ 공사비에 대한 이자 지원을 신용카드로 확대한다.

19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기존 건축물의 그린리모델링을 원하는 국민은 20일부터 롯데·신한 신용카드로도 이자 지원을 신청할 수 있다. 그린리모델링 이자지원 사업을 취급하는 금융기관이 기존 은행에서 신용카드사로 확대됐기 때문이다.

그린리모델링은 단열 보완, 창호 교체 등을 통해 노후 건축물의 에너지 성능을 개선하고 쾌적한 실내 환경을 조성하는 작업을 말한다.

정부는 그린리모델링을 위한 금융 대출의 이자를 최대 3%(차상위계층 최대 4%)까지 지원하고 있다. 그동안 그린리모델링 이자 지원을 받으려면 이 사업을 취급하는 은행과 대출 약정을 맺어야 했다.

하지만 앞으로는 리모델링 주체(건축주·사업주 등)가 은행을 방문하는 불편 없이 롯데·신한카드를 통해 그린 리모델링 비용을 신용 대출해도 같은 지원이 이뤄진다.

신용카드를 이용하면 최소 결제금액(은행 300만원, 카드 5만원), 상환 기간(은행 5년, 카드 3년) 등 은행 대출과 다른 조건의 서비스도 활용할 수 있다.

김태오 국토부 녹색건축과장은 “앞으로는 은행에 방문하지 않고도 건축물의 에너지 성능을 높일 수 있어 그린 리모델링이 더 활성화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박동혁기자 phil@kbmaeil.com
박동혁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