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바탕, 새로운 에너지원 찾을 때”
“원전 바탕, 새로운 에너지원 찾을 때”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9.05.16 20:05
  • 게재일 2019.0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연이틀 탈원전 저지
“화력발전소 분진 대책 시급”

‘민생투쟁 대장정’을 이어가고 있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연이틀 탈원전 저지 행보를 보였다. 하루 전날인 15일에는 국가 핵융합연구소를 방문했고, 16일에는 화력발전으로 피해를 입고 있는 지역 주민을 만나는 등 탈원전 저지를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충남 당진의 당진화력발전소를 찾아 “지금 정부가 밀어붙이고 있는 탈원전을 주장할 때가 아니라 원전을 바탕으로 새로운 에너지원을 찾아야 할 때”라고 문재인 정부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였다.

황 대표는 특히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석탄 화력발전량 증가로 이어져 미세먼지 사태가 더 악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당진화력발전소 관계자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화력발전은 값싼 전력 공급원이지만, 중요한 환경오염 원인으로 평가받기도 한다”며 “결국 화력발전을 줄이려면 원전이 제 역할을 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원전이 국내 발전량을 감당해줘야 신재생에너지도 더 빨리 자리를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화력발전소에서도 소수력 발전과 태양광 발전 등 대체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것을 안다”면서 “아직 유연탄 발전과 비교해 효율이 낮은 상황임을 알고 있을 것이다. 당도 올바른 에너지 정책 수립을 위해 최선을 다할 테니 많은 의견을 전달해주길 부탁한다”고 요청했다

황 대표는 인근 석탄 야적장에서 발생하는 분진에 노출돼 피해를 소호하는 지역 주민들을 만나 애로사항을 청취하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주민들은 화력발전에 따른 미세먼지 피해를 호소했다.

주민들은 “화력발전소에서는 자체 노력을 하고 있지만, 주민들은 여전히 많은 고통을 받고 있다”며 “특히 화력발전에 쓰이는 석탄이 그대로 야적돼 있어 분진으로 인한 건강 피해가 심각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황 대표는 “여러분께서 마음 놓고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한국당이 실효적 대책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화답했다.

황 대표는 주민들이 제기한 건강 문제를 화력발전소 측에 전달했다.

그러면서 “주민들의 생명권에 직결되는 문제인 만큼 오염 저감을 위해 더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발전소 측은 “2019년까지 1천923억원을 투자해 미세먼지 배출량을 37% 감축하고자 한다”며 “오는 2025년까지 60% 감축을 목표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형남기자7122love@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