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패스트트랙 사과… 한국당 국회 복귀”
“민주당 패스트트랙 사과… 한국당 국회 복귀”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9.05.16 20:05
  • 게재일 2019.0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신환, 국회 기자간담회
한국당에 ‘긍정의 힘’ 전달
3당 원내대표 회동 제안도

바른미래당이 자유한국당에 힘을 실어주면서 여권을 압박하고 나섰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16일 “더불어민주당은 (패스트트랙 강행에 대해 자유한국당에) 사과하고 청와대는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1대1 회담을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민주당은) 한국당에 국회로 돌아올 명분을 줘야 한다”면서도 “한국당도 조건없이 국회로 복귀하는 것이 옳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처리의 가장 바람직한 방안은 한국당과 함께 합의를 이뤄내는 게 중요하다”며 한국당 주장에 일정부분 힘을 실어주기도 했다.

그러며서 그는 “여야 모두 한 걸음씩 물러서서 사태를 일단락 짓고 다음 진도로 나가야 한다”며 “각 당 원내대표가 선출된 지금이 여야 모두 출구전략을 찾을 때”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패스트트랙 정국을 거치면서 국회가 마비 상태이고, 민주당과 한국당은 서로 말꼬리 잡고 거친 언사를 주고 받으면서 사태가 장기화되고 있다”며 “지지층 결집에 도움이 된다고 판단하는 것 같은데 이런 정치가 낡은 정치”라고 비판했다.

오 원내대표는 또 민주당·한국당·바른미래당의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을 제안했다. 그는 “유능한 조정자로서 대화와 타협, 생산적 정치를 주도하겠다”며 “티타임도 좋고 호프 타임도 좋고 형식은 상관없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밥 잘 사주는 누나’ 얘기했으니,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가 ‘맥주 한잔 사주는 형님’으로서 자리를 만들어주면 좋겠다”고 밝혔다. 회견 후 나 원내대표를 예방한 그는 “민주당이 먼저 손을 내밀어야 한다”며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과정에서 무리하게 강행하는 부분에 있어서 민주당이 사과하고, 나 원내대표가 흔쾌히 받아주시면 국회 정상화 물꼬가 트일거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에 나 원내대표는 “오 원내대표께서 바른미래당에서 굉장히 합리적인 목소리를 내시고, 파국을 가는 과정에서 바른 말씀을 해주셨던 것으로 기억하고 있다”며 “나라가 어렵고 실업률 통계 최악인데 우리가 국회를 제대로 여는 것만이 능사가 아니라 제대로 잘 열어서 본연의 역할하는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공조 관계가 이어질 경우 정국은 급격하게 변화할 것으로 보인다. 바른미래당이 여야 4당 공조에서 빠져나와 한국당과 연대를 할 경우, 패스트트랙 처리가 불투명해질 수 있다는 게 정치권의 관측이다.

/박형남기자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