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공산 구름다리’ 원탁회의, 반쪽 됐다
‘팔공산 구름다리’ 원탁회의, 반쪽 됐다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19.05.16 20:04
  • 게재일 2019.0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운동聯·경실련 등 반대 시민단체 빠진 가운데 토론… “제대로 된 논의 진행되지 않아”
16일 ‘팔공산 구름다리’ 건설을 놓고 진행된 대구 시민원탁회의가 반쪽짜리 회의에 그쳤다는 평가다.

그동안 ‘팔공산 구름다리’ 반대를 고수했던 대구환경운동연합, 대구경실련 등 시민단체가 불참을 선언하면서 제대로 된 논의가 진행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앞서 대구환경운동연합, 대구경실련 등 시민단체들로 구성된 ‘앞산·팔공산 막개발 저지 대책위원회’는 지난 15일 성명을 내고 “대구시가 설치하려는 구름다리는 새로운 경관을 보여줄 수 있는 시설도 아니고 등산객에게도 크게 유용한 시설도 아니다”면서 “팔공산 구름다리는 쓸모없는 장식품에 불과한 시설”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오히려 구름다리를 설치한다면 신림봉에서 팔공산 정상부를 바라보는 조망을 방해하고 낙타봉에서는 대구의 전경을 바라보는 조망을 방해하는 시설이 될 수밖에 없다”며 “장애물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또 “구름다리를 설치할 경우 팔공산 케이블카를 타고 올라가야 해 최대 수혜자는 사기업인 (주)팔공산케이블카가 될 수밖에 없다”며 특혜사업이라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보전이 아닌 개발이 필요하다는 관점에서 보더라도 팔공산 구름다리는 유용하지도, 새롭지도 않은 무지하고 무모한 퇴행성 삽질에 불과하다”며 “시민을 기만한 대시민 사기극”이라고 혹평했다.

이와 관련, 대구시는 16일 엑스코 그랜드볼룸에서 ‘보존인가 개발인가? 시민에게 듣는다. 팔공산 구름다리’를 주제로 올해 첫 시민원탁회의를 열었다. 원탁회의는 대구시의 주요 정책 결정 과정에 시민이 토론과 투표를 통해 참여하는 제도다.

이날 회의에서는 대구환경운동연합, 대구경실련 등 시민단체가 불참한 가운데 △팔공산 관광 활성화를 위한 보존과 개발 입장 △지역경제 활성화 △환경 및 생태 보전 △자연경관 접근성 △안전성 등 각 쟁점을 놓고 열띤 토론을 벌였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원탁회의를 통해 보존과 개발에 대해 자유롭게 자신의 목소리를 내고 상대방의 목소리를 들어 민관 합의를 이끌어내고자 한다”고 말했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