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한 ‘대심情미소’를 아시나요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한 ‘대심情미소’를 아시나요
  • 정안진기자
  • 등록일 2019.05.16 19:47
  • 게재일 2019.0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천군, 스토리북 출판기념회
마을 주민들 삶 이야기 등 담아
예천군은 15일 오후 6시 김학동 군수, 대심2리 노인회장을 비롯해 마을 주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예천읍 대심리 대심情미소에서 ‘대심정미소 스토리북 출판기념회’를 개최했다.

이번 스토리북은 ‘경북형 행복씨앗마을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제작됐으며 책 제목은 ‘대심정미소 1973’이다.

책에는 대심2리 노인회장 백정흠씨 등 7명의 마을 주민들 삶의 이야기와 대심2리 자연부락명 유래, 마을회관, 대심정미소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대심정미소는 1973년에 세워진 60여 평의 작은 도정공장이었으나 쓸모를 잃고 나서는 오랫동안 흉물처럼 방치됐다. 이를 안타깝게 여긴 서수원 대표가 2017년부터 정미소를 손수 꾸미고 고쳐 지금의 대심情미소로 탄생시켰다.

새로운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한 대심情미소는 유명작가들의 사진이나 시화 등을 전시하는 공간이 됐고, 지난해 경북형 행복씨앗마을 사업 대상으로 선정돼 마을 주민들에게 더 많은 문화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김학동 군수는 “폐정미소였던 이곳을 사람과 문화예술이 만날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재탄생시킨 서수원 대표의 노고에 감사드리며, 이번 스토리북 발간을 통해 주민들 간의 유대감을 높이고 대심리 커뮤니티를 더욱 활성화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서수원 대표는 “스토리북을 완성할 수 있었던 것은 적극적으로 협조해준 대심리 마을 주민들의 덕분”이라며 “이번 기회를 통해 주민들과 더욱 돈독해진 것 같아 뿌듯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번 사업의 일환으로 마을 주민 인물 사진전이 6월 16일까지 대심情미소에서 전시될 예정으로 관심있는 사람은 누구나 관람 가능하다. 예천/정안진기자 ajjung@kbmaeil.com
정안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