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강, 1분기 영업이익 483억
동국제강, 1분기 영업이익 483억
  • 박동혁기자
  • 등록일 2019.05.16 18:38
  • 게재일 2019.0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분기 연속 흑자… 작년比 135%↑

동국제강이 2019년 1분기 영업이익 증가로 16분기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

매출은 전분기 대비 소폭 감소했으나 판재류 제품의 수요차 다변화 등 긍정적인 영향으로 영업이익이 오르면서 ‘철강업계 빅3’의 명성을 되찾기 위한 초석을 다졌다. 동국제강은 2019년 1분기 K-IFRS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이 1조3천749억원을 기록하며 전분기 대비 8.7%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483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22.6% 증가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로써 16분기 연속 흑자를 달성하는데 성공했다. 당기순이익은 7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흑자 전환했다.

별도재무제표 기준으로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13% 감소한 302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분기 대비 12.1%감소한 1조2천316억원을 기록했다.

당기순이익은 -50억원으로 적자가 지속됐으나 2018년 4분기 CSP제철소의 투자지분 평가가치 현실화에 따른 손실을 털어내며 적자폭이 대폭 감소됐다.

동국제강은 1분기 철강시황 둔화에 따른 판매량 감소로 매출은 줄었지만 봉형강 제품의 판매단가 인상과 후판, 냉연강판 등 판재류 제품의 수요처를 다변화하며 수익이 개선됐다. 2분기에는 원가절감과 수익성 중심 영업을 강화해 내실을 다질 방침이다.

한편 브라질 CSP제철소는 최근 동국제강을 비롯한 포스코, 브라질 철광석 회사인 발레 등 주주 3사가 3년간 총 5억달러를 분할 출자하는 유상증자에 합의하며 경영 안정화의 계기를 마련했다. CSP제철소는 2019년 1분기 73만t의 슬래브를 생산해 2018년 동기대비 6% 증산했으며 230억원 상당의 영업 수익이 개선되는 등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박동혁기자
박동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