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동부청사 개청식 축하무대 빛낸 도청 직원들
경북도 동부청사 개청식 축하무대 빛낸 도청 직원들
  • 전준혁기자
  • 등록일 2019.05.15 20:40
  • 게재일 2019.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원 밴드 ‘블루윈즈’ 팀
경주엑스포 김지예씨와 협연

15일 오후 포항시 북구 용흥동에서 열린 경북 동부청사 개청식에서 경북도청 직장인 밴드인 ‘블루 윈즈’와 경주 엑스포 김지예(가야금), 김진우(건반) 씨가 함께 축하공연을 하고 있다. /이용선기자 photokid@kbmaeil.com
경북도청 직원들로 구성된 ‘블루윈즈’ 밴드와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직원들이 경북도의 환동해시대를 여는 뜻깊은 자리에서 남다른 재능을 발산해 뜨거운 박수갈채를 받았다.

15일 포항시 북구 용흥동으로 이전해 새로이 힘찬 출발을 알리는 경상북도 동부청사 개청식 자리에서는 멋진 축하무대가 선보여 시선을 한몸에 받았다.

주인공은 ‘블루윈즈’와 경주엑스포 김지예씨. 전 엑스포 직원으로 연습에 함께 참여했던 김진우씨 역시 협연에 힘을 보탰다.

이번 협연은 ‘블루윈즈’의 리더이자 기타를 맡은 동부청사 황병철 회계팀장의 제안으로 이뤄졌다. 그는 지난 2016년부터 약 3년간 경주엑스포 총무재정부장으로 근무했었고, 엑스포에 특출한 재능을 가진 인재가 많다는 사실을 알고 이번 축하무대 협연 자리를 마련했다.

경주엑스포 소속 김지예씨는 서울대 음대를 졸업한 재원으로 이날 무대에서 가야금을 맡았고, 폴란드 쇼팽음악대에서 피아노를 전공한 김진우씨는 이날만큼은 그랜드피아노가 아닌 신시사이저 앞에 섰다. 둘 다 수준급 연주실력으로 큰 인기를 지니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개청식을 앞두고 합동으로 꾸준히 연습을 해왔던 이들은 공연 당일 독도사랑을 담은 ‘홀로아리랑’과 포항을 대표하는 노래인 ‘영일만 친구’를 연주해 참석자들의 큰 환호를 받았다.

김지예씨는 “경주엑스포 직원으로 뜻깊은 행사의 축하무대에 설 수 있어 기뻤고 활짝 웃는 포항시민과 도민 여러분의 모습에 큰 보람과 긍지를 느꼈다”며 “경북도와 경주세계문화엑스포, 경북 동부청사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한다”고 소감을 말했다.

/전준혁기자 jhjeon@kbmaeil.com
전준혁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