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갈마당 유착 의혹 전·현직 경찰 전담팀 꾸려
자갈마당 유착 의혹 전·현직 경찰 전담팀 꾸려
  • 심상선기자
  • 등록일 2019.05.15 20:40
  • 게재일 2019.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찰, 업주 등 상대 증거 수집

대구 집창촌인 자갈마당 업주들과의 유착 의혹을 받는 전·현직 경찰관 10명에 대해 경찰이 전담팀을 꾸려 본격적인 조사에 들어갔다.

15일 대구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전담팀은 수사과장과 지능범죄수사대장, 수사요원 6명, 회계·디지털 포렌식 담당 1명씩 등 모두 10명으로 구성했다. 전담팀은 업주와 관련돼 유착 의혹을 받는 경찰관과 친분이 있거나 함께 근무한 경험이 있는 직원은 배제하고, 대구청과 일선경찰서에서 선발했다.

이들은 각종 비리 내용을 제기한 자갈마당 성매매업소 업주 등을 상대로 추가 증언은 물론 증거를 수집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진정서 내용만으로는 강제 수사를 하기가 사실상 어렵지만 이를 토대로 진정인과 관련자에 대한 추가조사와 증거를 확보하고, 혐의가 구체화되면 수사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자갈마당 이주대책위원회는 지난 14일 대구지방경찰청에 ‘비리 경찰관들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요구한다’는 내용의 진정서를 제출하고, 전·현직 경찰관 10명의 명단과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심상선기자 antiphs@kbmaeil.com
심상선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